국제

독일 경찰, 베를린 종전기념 행사서 우크라 국기 압수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독일 경찰, 베를린 종전기념 행사서 우크라 국기 압수 논란 / EPA 연합뉴스

독일 경찰이 8일(현지시간) 베를린 시내에서 친우크라이나 시위대가 펼쳐들던 대형 우크라이나 국기를 압수해 논란이 일었다.

미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독일 경찰은 제2차 세계대전 종전기념일을 맞은 이날 베를린 도심 한복판인 티어가르텐의 소련전쟁기념관 앞에 모인 친우크라이나 시위대의 대형 우크라이나 국기를 회수했다.

전쟁기념관 앞에는 친우크라이나 시위대뿐만 아니라 친러시아 시위대가 모여 서로 비난하는 구호를 외치며 대치하고 있었다. 안드리 멜리니크 주독일 우크라이나 대사가 행사장에서 헌화하자 친러파 시위대는 “나치는 나라가”며 목소리를 높였다. 친우크라이나 시위대는 “우크라이나에 영광을”이라는 구호로 맞섰다.

▲ 안드리 멜리니크 주독일 우크라이나 대사가 8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티어가르텐의 소련전쟁기념관에서 아내와 함께 헌화하고 있다. / EPA 연합뉴스

▲ 안드리 멜리니크 주독일 우크라이나 대사가 8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티어가르텐의 소련전쟁기념관에서 친우크라이나 시위대 등 우크라이나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로이터 연합뉴스

멜리니크 대사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독일 정부의 대응을 비판해왔다. 그는 헌화를 마친 뒤 “2차 대전 동안 사망한 수백만 명의 우크라이나인은 여기에서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며 베를린 경찰이 우크라이나 국기를 금지한 것은 불미스러운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WP는 600만 명의 우크라이나인이 소련군의 일원으로 나치 독일과 싸웠다고 부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블로디미르 젤렌스키 정부를 신나치 정권으로 규정하고 탈나치화를 전쟁 명분으로 내세웠다.

소련전쟁기념관은 2차 대전 말미인 1945년 4~5월 베를린에서 전사한 러시아군 8만여 명의 넋을 기리려고 건립됐다. 러시아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기념관인 까닭에 종전기념일 행사를 맞아 독일 전역에서 전쟁 찬반론자들이 몰려들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 제2차 세계대전 종전기념일을 맞은 8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도심 한복판인 티어가르텐의 소련전쟁기념관 앞에 모인 친우크라이나 시위대가 대형 우크라이나 국기를 펼쳐 보이고 있다. 국기 중앙에는 ‘그들이 우리다’는 글귀가 쓰여 있다./ EPA 연합뉴스

▲ 제2차 세계대전 종전기념일을 맞은 8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도심 한복판인 티어가르텐의 소련전쟁기념관 앞에 모인 친우크라이나 시위대가 대형 우크라이나 국기를 펼쳐 보이고 있다. 국기 중앙에는 ‘그들이 우리다’는 글귀가 쓰여 있다./ EPA 연합뉴스

▲ 독일 경찰은 제2차 세계대전 종전기념일을 맞은 8일(현지시간) 베를린 도심 한복판인 티어가르텐의 소련전쟁기념관 앞에 모인 친우크라이나 시위대의 대형 우크라이나 국기를 회수했다. / EPA 연합뉴스

▲ 독일 경찰은 제2차 세계대전 종전기념일을 맞은 8일(현지시간) 베를린 도심 한복판인 티어가르텐의 소련전쟁기념관 앞에 모인 친우크라이나 시위대의 대형 우크라이나 국기를 회수했다. / EPA 연합뉴스

▲ 독일 경찰은 제2차 세계대전 종전기념일을 맞은 8일(현지시간) 베를린 도심 한복판인 티어가르텐의 소련전쟁기념관 앞에 모인 친우크라이나 시위대의 대형 우크라이나 국기를 회수했다. / EPA 연합뉴스

이에 독일 경찰은 시위대 간 충돌을 막기 위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국기 사용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이날 행사에서 우크라이나 시위대의 대형 우크라이나 국기를 압수한 것은 물론 우크라이나 종이 깃발을 나눠주던 한 남성을 쫓아내고 배포된 깃발마저 회수했다. 대형 국기를 가져온 시민 올렉산드르 스니달로프는 “많은 사람이 파시즘과 나치즘을 저지하기 위해 목숨을 바쳤던 깃발이고, 여기에 있을 가치가 있다”고 주장했으나 소용없었다.

베를린 상원은 앞서 지난 6일 친러시아 시민과 친우크라이나 시민이 종전기념일인 이날 충돌할 것을 우려해 전쟁기념관 근처 등 기념지 15곳에서 양국의 국기를 보이거나 군악을 연주하는 행위를 금지했다.

▲ 독일 경찰은 친러시아 시위대가 부착하던 러시아군을 상징하는 성 조지 리본도 제거하라고 지시했다. / 로이터 연합뉴스

독일 경찰은 친러시아 시위대가 부착하던 러시아군을 상징하는 성 조지 리본도 제거하라고 지시했다. WP는 경찰로선 러시아나 우크라이나 측을 똑같이 취급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베를린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우호적인 독일 사회민주당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NATO)를 혐오하는 좌파, 녹색당의 극좌파 연합이 통치하고 있어 정치적 고려에 따라 우크라이나 국기를 금지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독일 경찰이 우크라이나 국기 게시를 제지한 사실이 알려지자 우크라이나는 즉각 유감을 표명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트위터에 “베를린은 우크라이나의 상징을 금지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날 행사에서 우리 국기를 러시아의 상징과 똑같이 취급하는 것은 크게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평화로운 시위대로부터 우크라이나 국기를 빼앗은 것은 러시아의 침공으로부터 유럽과 독일을 지키는 모든 사람에 대한 공격”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이날 대국민 연설에서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승리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푸틴은 전쟁에서 승리하지 못할 것이다. 우크라이나는 이겨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블룸버그통신은 숄츠 총리가 우크라이나에 살상용 중화기를 계속 보낼 것이지만 독일은 그 과정에서 자국의 안보를 희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며 우크라이나 정책에 한계를 설정한 것이라고 전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