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뿌연 먼지로 가득…우주에서 본 이라크 덮친 모래목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간) 아쿠아가 촬영한 이라크 전역의 모습으로 먼지(dust)가 가득차 있는 것이 보인다. 사진=NASA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를 비롯한 도시 곳곳이 강한 모래폭풍으로 붉게 물든 가운데 이 모습이 우주에서도 관측됐다. 최근 미 항공우주국(NASA) 지구관측소는 위성 아쿠아와 테라에 설치된 중간해상도 영상 분광계(MODIS·Moderate-Resolution Imaging Spectroradiometer)로 촬영한 이라크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 지난 5일 테라 위성이 촬영한 이라크 전역의 모습. 사진=NASA

먼저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간) 아쿠아가 촬영한 사진을 보면 바그다드를 비롯한 이라크 전역이 뿌연 먼지로 가득찬 것이 확인된다. 또한 지난 5일 테라가 촬영한 사진에도 이라크는 먼지로 가득 덮여있다.

이처럼 우주에서 보면 이라크 전역은 짙은 먼지로 가득차 있지만 지상에서 본 모습은 이와 다르다. 이라크의 주요 거리와 하늘이 두꺼운 오렌지색 먼지로 뒤덮여 마치 디스토피아를 그려낸 SF영화에서나 볼법한 장면이 펼쳐지기 때문.

▲ 지난 16일 이라크 바그다드 거리의 모습

이라크 하늘을 이렇게 만든 것은 사막에서 불어온 모래폭풍이다. 매년 이맘 때가 되면 이라크와 쿠웨이트 등 중동국가들은 모래폭풍으로 큰 피해를 입고있는데 특히 올해는 가뭄과 기온상승으로 그 현상이 더욱 악화됐다.

AP통신에 따르면 16일 바그다드 시민들은 앞을 보기 어려울 정도의 강한 모래폭풍으로 큰 고통을 받았으며 이같은 현상은 이달 초에 이어 두번째다.

▲ 지난 1일 이라크 바그다드 중심부에 모래 폭풍이 불어닥쳐 시야가 막힌 차량들이 서행하고 있다. 사진=EPA 연합뉴스

모래폭풍은 바그다드 등 6개 주(州)에서 더욱 기승을 부렸고, 일부 지역에서는 호흡기 질환 환자가 속출했다. 특히 이라크 18개 주 중 바그다드를 포함한 7개 주는 병원을 제외한 학교와 관공서 등을 폐쇄했다.



이라크 기상청은 “가뭄과 사막화, 토양 황폐화, 강우량 감소 등의 원인으로 이같은 기상 현상이 점점 잦아지고 있다”면서 “이라크는 앞으로 1년 중 272일을 모래폭풍 속에 살아야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