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가위로 지폐를 마구 잘라낸 멕시코 소녀, 황당 이유 알고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아이가 가위로 지폐의 초상화를 오려내고 있다. (출처=영상 캡처)

기발하면서도 엉뚱한 아이디어로 숙제를 한 멕시코 여자아이의 이야기가 온라인에서 화제다. 

해당 사연은 황당한 장면을 목격한 여자아이의 엄마가 순간을 놓치지 않고 영상을 찍어 소셜 미디어에 공유하면서 알려졌다. 

아이가 한참이나 방에서 나오지 않고 조용한 걸 이상하게 여긴 엄마는 딸이 무엇을 하는지 보려고 방문을 열었다가 황당한 상황을 목격했다. 

책상에 앉아 있는 딸은 가위를 손에 들고 무언가를 열심히 오리고 있었다. 가위질에 푹 빠져 엄마가 들어온 것도 모르는 딸의 또 다른 손에 들려 있는 건 다름 아닌 멕시코 페소화 지폐였다. 

딸은 지폐의 초상화를 열심히 가위로 오려내고 있었다. 영문을 알 수 없었지만 기가 막힌 상황을 본 엄마는 영상을 찍어 '증거'부터 남겼다. 이후 딸에게 "돈을 왜 다 가위로 잘라?"라고 물었다. 

딸에게서 돌아온 답변에 엄마는 더욱 황당해졌다. 딸은 '돈놀이'를 하는 게 아니라 열심히 숙제를 하는 중이었다. 

교사가 내준 숙제는 멕시코의 역사적 인물들을 그리고 밑에 짧은 설명을 다는 것이었다. 딸이 열심히 가위로 오려낸 건 멕시코 지폐의 초상화, 역사적 인물들의 초상화였다. 

이미 숙제는 한참 진도가 나간 상태였다. 가위질을 당한(?) 지폐는 5장, 엄마가 들어갔을 때 딸은 6번째 초상화를 얻기 위해 지폐를 자르고 있었다. 

딸은 오려낸 지폐 초상화를 정성껏 백지에 풀로 붙였다. 프리다 칼로, 베니토 후아레스 등 멕시코 페소화 지폐를 장식하고 있는 역사적 인물들의 초상화가 보인다. 딸이 숙제를 하기 위해 가위질을 한 지폐 중에는 200페소권(약 1만3000원)도 포함돼 있었다. 

엄마가 황당한 사연으로 영상을 소셜 미디어에 공유하자 네티즌들은 다양한 댓글로 반응했다. 



네티즌들은 "아무리 어려도 돈을 가위로 자르다니 어이없다"는 지적도 있었지만 "왜 지금까지 아무도 저렇게 숙제할 생각을 못했지? 아이가 참 영리하고 창조적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아이의 학교에서 가장 많은 현찰을 들여 완성한 숙제로 길이 기억될 것 같다. 저런 아이는 나중에 커서도 분명 남다른 일을 할 것"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아이가 가위로 지폐의 초상화를 오려내고 있다. (출처=영상 캡처)

손영식 남미 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