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伊 19세 남성, 76세 할머니에게 프러포즈…진짜 사랑일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주세페가 할머니 여자친구에게 프로포즈 후 키스를 하고 있다. (출처=영상 캡처)

반세기 나이 차이를 극복한 사랑이 온라인에서 무성한 뒷말을 낳고 있다. 이탈리아의 19살 청년 주세페 단나는 최근 소셜 미디어에 프러포즈 영상을 올렸다. 청년에게 프러포즈를 받은 상대는 76살 할머니 여자친구. 청년보다 무려 57살 연상이다.

'우리의 약속'이라는 제목으로 소셜 미디어에 오른 영상을 보면 청년은 하트 풍선이 곁에서 할머니 여자친구에게 무릎을 꿇고 프러포즈를 한다. 할머니가 이를 받아들이자 청년은 기쁜 듯 뜨거운 키스를 나눈다.

영상에 이어 청년이 소셜 미디어에 공유한 건 프러포즈 후 두 사람이 행복하게 보내는 일상을 포착한 사진이었다. 사진 속 할머니는 청년이 선물한 것으로 보이는 장미꽃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나란히 함께 찍은 사진 속에서 두 사람은 사랑의 징표로 장만한 것으로 추정되는 금목걸이를 하고 있다.

청년은 "이것은 긴 이야기의 시작일 따름"이라며 사랑의 결실을 맺겠다는 강한 의지를 다졌다. 영상은 조회 수 수십 만을 기록하며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다.

엄청난 나이 차이를 극복한 두 사람에게 응원과 격려를 보내는 네티즌이 많았지만 부정적 의견도 적지 않았다. "할머니가 뭐야, 증조할머니 뻘이네", "연상을 좋아하는 남자들이 있긴 하지만 이건 선을 넘은 거 아냐?"라는 등의 댓글이 눈에 띄었다. 청년이 경제적 이유로 할머니와 사귀고 있는 게 분명하다는 주장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할머니가 플레이스테이션 사주면 아마 바로 헤어질 걸?"이라며 돈을 목적으로 청년이 할머니와 연애 중이라고 의심했다.



두 사람을 응원하는 네티즌들은 이런 댓글이 달리기 시작하자 더욱 열심히 응원을 보냈다. "증오와 미움으로 가득한 사람들 얘기 듣지 마세요", "눈치 볼 것 없습니다. 원하는 사랑, 맘껏 하세요" 등 응원 메시지가 오르기 시작했다.

청년 주세페는 "우리는 아름다운 사랑을 하고 있다"며 점잖게 비난을 반박했다.

손영식 남미 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