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조프스탈 냉동차서 지뢰 설치된 우크라 군인 시신 152구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달 러시아군의 공격을 받고있는 아조우스탈 제철소의 모습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의 아조프스탈(아조우스탈) 제철소가 러시아 군에 장악된 가운데 공장 내에서 152명의 우크라이나군 시신이 발견됐다. 지난 31일(현지시간) 이고리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아조프스탈 지하 시설 냉동 차량 안에서 152명의 우크라이나 군인 시신들과 미폭발 지뢰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시신들은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최후 항전을 벌이다 사망한 우크라이나군으로 추정되며 러시아군은 시신을 모두 인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발견된 시신들은 러시아군이 제철소 내부를 수색 과정에서 발견됐다. 특히 러시아 국방부 측은 "우크라이나군 시신들이 보관된 냉동 차량에 폭발물이 함께 설치돼 있었다"면서 "여차하면 시신들과 함께 폭파시켜 이를 러시아군의 소행으로 몰아가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 지난달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투항한 우크라이나 군인들의 모습./EPA 연합뉴스

아조우스탈 제철소가 위치한 마리우폴은 동부 돈바스 지역과 크름반도(크림반도)를 연결하는 전략적 요충지다. 러시아군은 침공 초기부터 마리우폴 함락에 공을 들이면서 이곳을 포위하고 무차별 포격을 퍼부었다. 특히 3월 9일에는 마리우폴 산부인과와 어린이 병원에 폭격을 가하는 무자비함을 보였으며 같은 달 17일에는 마리우폴 주민 1000여 명이 대피한 극장에 폭격을 가하해 최소 600명이 사망했다. 마리우폴 당국은 4월까지 마리우폴에서 민간인 2만2000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산했다.

▲ 지난 17일(현지시간)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나온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러시아군 통제 지역인 올레니우카로 향하는 버스에 허망한 표정으로 앉아 있다./AP연합뉴스

이처럼 러시아군 공습이 계속되자 마리우폴 주민들은 거대한 아조우스탈 제철소 지하로 대피했다. 주민 1000여 명은 그 후로 두 달간 아조우 연대 등 우크라이나군 2500여명과 함께 고립 생활을 했다. 그러나 결국 지난 17일 새벽 우크라이나 총참모부는 마리우폴에서 ‘작전 임무’를 끝냈다고 발표하며 퇴각했다.

▲ 지난 15일(현지시간) 미카일로 페도로프 우크라이나 부총리 겸 디지털전환부 장관은 러시아군이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백린탄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마리우폴을 장악하는데 앞장 선 친러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정부 수장 데니스 푸실린은 31일 "제철소에서 마지막까지 저항하다 포로가 된 우크라이나 군인들에 대한 전범 재판이 조만간 도네츠크주(州) 관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