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핵잼 사이언스] NASA 마저…“UFO 정체 밝힐 것” 외계인 찾나(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20년 4월 미국 상공에서 포착된 미확인비행현상(UFO 또는 UAP)의 모습

미국항공우주국(이하 NASA)가 미확인비행물체(UFO)의 실체 규명을 위한 전담 연구팀을 발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ASA는 지난 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현지에서는 UAP(미확인 비행 현상)로 불리는 미확인비행물체를 연구하는 전담팀을 오는 가을에 발족한다고 전했다. 미 국방부와 정보기간에 이어 세계 최고의 항공우주국이 외계인과 그들의 비행물체로 추정되는 물체의 실체 규명에 나서는 것이다.

NASA는 “안보적 측면뿐만 아니라 항공 안전 측면에서도 미확인 비행 현상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다만 현재 UAP가 외계에서 기원한 것이라는 어떤 증거도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 미확인비행현상(UFO 또는 UAP)의 상상도

이어 “올 가을에 발족하는 전담 연구팀은 9개월간 연구를 진행하며, 기존 정부 차원의 조사와는 무관한 독립적인 연구가 될 것”이라면서 “이번 연구를 위해 연구진은 자연 현상으로 설명되지 않는 항공 현상에 대한 자료를 과학적 관점에서 수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우리는 지구에서 우주를 관찰하는 광범위한 분야의 접근법을 확보하고 있다. 미확인 비행 현상에 대한 우리의 이해를 높일 수 있는 도구 및 연구진을 활용할 것”이라면서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과학의 정의이며, 우리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 연방 하원 정보위 산하 대테러·방첩소위원회는 지난달 17일 국방부 당국자 등이 출석한 가운데 50년 만에 처음으로 UAP에 대한 청문회를 열었다.

▲ 2015년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해안에서 미국 해군 조종사가 촬영한 미확인비행물체(UFO)의 모습 영상

당시 청문회는 국가정보국장실(ODNI)이 해군 조종사들이 포착한 144건의 UAP를 조사한 결과 풍선으로 확인된 한 건을 뺀 나머지는 모두 정체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지난해 6월 내놓은 게 계기다. 이후 새 태스크포스(TF)가 발족했고, 조사가 필요한 UAP 사례는 400여건으로 증가했다.



스콧 브레이 해군정보국 부국장은 이날 청문회에서 “태스크포스 내에서 UAP가 비지구적 기원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제시하는 어떤 물질적 증거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UAP가 외계인이라는 증거는 찾지 못했다는 의미다. 다만 그는 “가용 가능한 데이터로 설명할 수 없는 비행 특성을 가진 소수 사건이 있다”며 가능성을 완전히 닫지는 않았다.

미 당국은 1947년 로스웰에 추락한 UFO의 잔해와 외계인 사체를 미군이 수거해 갔다는 유명한 ‘로스웰 사건’ 이후 ‘프로젝트 사인’, ‘블루북 프로젝트’ 등의 이름으로 조사를 지속했지만 UFO의 실체를 규명하지는 못했다. 청문회가 열린 건 1970년 블루북 프로젝트가 마지막이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