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잘못된 팬심..대만 女스타, 팬에게 8시간 감금 당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

대만의 한 여성 인터넷스타가 30대 남성 팬으로부터 8시간 동안 공포의 시간을 보낸 것으로 대만 언론들이 10일 보도했다. 

남부 윈린현에 거주하던 35세 랴오씨는 청순하고 귀여운 외모에 뛰어난 몸매를 자랑하며 라이브방송을 하는 여성 인터넷스타 쉬씨에게 푹 빠졌다. 

쉬씨는 어느날 팬인 랴오씨로부터 귀찮은 사적인 메시지를 받게 됐다. 한두 번이 아니었다. 쉬씨는 희롱당했다는 이유로 랴오씨가 다시는 메시지를 보낼 수 없도록 그를 차단했다. 

이에 불만을 품은 랴오씨는 쉬씨가 사는 곳을 알아낸 뒤, 쉬씨가 사는 가오슝시의 아파트에서 쉬씨가 사는 집 가까운 곳에 방을 구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던 랴오씨는 올해 1월 11일 저녁 6시께 귀가하던 쉬씨가 방문을 여는 순간 강제로 쉬씨의 집에 침입했다. 

그리고 준비한 밧줄과 수갑을 사용해 쉬씨를 제압한 뒤 순종하도록 강요했다. 

그는 쉬씨의 양쪽 엄지손가락을 묶고는 흉기를 휘두르며 쉬씨를 위협했다. 

그것도 모자라 4급 마약으로 분류된 수면제인 에스타졸람을 강제로 먹였다. 

정신이 몽롱해진 쉬씨는 랴오씨의 말을 순순히 따랐다. 라오씨는 쉬씨가 가지고 있던 현금 200대만달러(8400원), 은행카드 5장, 신용카드 3장을 받아냈고 비밀번호를 요구했다. 

쉬씨는 순순히 협조하는 척 연기를 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랴오씨의 감시가 약간 약화된 틈을 타 집에서 탈출해 인근 편의점으로 향해 도움을 요청했다. 사건 발생 8시간 만이었다. 



출동한 경찰은 쉬씨는 손에 수갑이, 몸에 밧줄이 감겨있었고, 현장에서는 각종 증거물을 발견했다. 하지만 랴오씨는 도주한 상태였다. 

사건 발생 다음날 새벽 6시께 랴오씨는 인근 경찰서를 찾아 자수했다. 결국 기소됐다. 

이들을 본 적이 있는 인근 주민은 "남성은 은둔형 외톨이 같았다며 뚱뚱하고 더러워 보였다"고 증언했다. 

류정엽 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