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주중 美대사, 중국산 고속열차 탑승해 중국어로 “기대 된다” 엄지척,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주재 니컬러스 번스 미국 대사가 연일 친중적인 행보를 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출처 번스 대사 트위터 캡쳐

중국 주재 니컬러스 번스 미국 대사가 중국 고속열차에 탑승해 우한시를 방문하는 등 밀착 외교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니컬러스 번스 대사는 지난 12일 자신의 소셜미디어 트위터에 베이징에서 출발하는 고속열차 푸싱호에 탑승해 창밖을 바라보는 사진을 공유하며 연신 중국 고속기차의 최신 시설을 치켜세웠다고 중국 관영매체 관찰자망은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우한 방문 일정은 지난 3월 번스 대사가 중국에 부임한 이래 처음으로 베이징으로 벗어난 일정으로 모든 일정은 고속열차를 통해 소화했다.

최고 시속 350킬로미터로 달리는 푸싱호에 탑승하기 직전 번스 대사는 베이징 서역 플랫폼에서 우한 방문에 대한 기대감을 중국어로 적어 SNS에 공유하기도 했다. 

그는 또 푸싱호에 탑승해 허난성 황하를 건너면서도 “시속 308킬로미터의 고속으로 황하를 건넜다. 목적지는 우한이다”고 실시간으로 SNS에 일정을 공개했다.  

뿐만 아니라, 번스 대사는 우한대 학생들로부터 선물받은 ‘화’(和)라는 글자가 쓰인 부채 사진을 SNS에 공유하며 “미국과 중국 양국의 큰 차이에도 불구하고 청년들의 교류는 계속해서 강화해야 한다는 메시지”라며 사진을 공유했다.

또, 이튿날이었던 13일에는 후베이성 왕중린 부서기와 만나 “이번을 계기로 양국은 무역 투자와 교육 교류, 기후 변화, 공중위생보건 등의 측면에서 상호간의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상호 존중과 평화적 공존의 필요성에 대해 목소리를 냈다.  

 

앞서 지난 10일에도 번스 대사는 베이징의 자금성을 찾아 중국어로 ‘자금성은 문화적인 보물이며 이 곳을 보존하는 중국 전문가들을 직접 만날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공유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은 번스 대사의 SNS 글을 리트윗하며 “몇 년 전 워싱턴에서 뉴욕까지 기차를 타고 이동한 적이 있었는데, 나 역시 인상적이었다”면서 “중국과 미국이 더 많은 협력을 한다면 우리 국민들은 푸싱호 고속열차처럼 더 많은 즐거움을 공유할 수 도 있다”고 화답했다.

한편, 그의 이번 행보는 누리꾼들 사이에서 큰 화제가 되는 분위기다. 한 누리꾼은 “로스앤젤레스와 샌프란시스코에 이런 고속열차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해 본적이 없느냐”면서 “그것도 아니라면 워싱턴과 뉴욕, 보스턴 사이에도 고속열차가 있느냐”고 물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미국에도 이런 고속열차 시설이 마련되면 얼마나 좋겠느냐”면서 “(미국)우리의 인프라는 너무 부족하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