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비쌀수록 잘 팔리네…中 마오타이주 아이스크림 한 개에 7만원?

작성 2022.07.11 17:13 ㅣ 수정 2022.07.11 17: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중국의 대표적인 고가 술인 구이저우 마오타이주 회사의 아이스크림을 찾는 이들이 급증하면서 1개당 판매가격이 무섭게 치솟고 있다. 온라인 구매대행에서 판매 중인 마오타이주 아이스크림 가격은 개당 무려 400위안(약 7만 8000원)에 달한다.

중국징지망 등 다수의 중국 매체들은 최근 마오타이주가 최근 출시한 알코올이 함유된 아이스크림 1개당 유통 가격이 하루가 다르게 치솟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아이스크림 투기 현상까지 목격되고 있다고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반 아이스크림 가격보다 최대 10배 이상 고가로 측정된 마오타이주 아이스크림은 그야말로 없어서 못 판다는 볼멘소리가 나올 정도로 중국 각 지역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5월 29일 첫 출시됐던 성인을 위한 알코올(농도 3%)이 함유된 아이스크림의 가격은 1개당 70g짜리가 66위안을 호가한다. 맛은 오리지널과 바닐라 맛 두 가지로 출시됐는데, 출시 전까지 1개당 39위안에 책정됐으나, 출시를 앞두고 찾는 고객들의 수가 급증하면서 가격이 두 배 이상 치솟았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이는 기존 마트에서 유통 중인 타사 아이스크림의 가격이 3~10위안 남짓인 것과 비교하면 크게 높은 가격이지만 물건이 없어서 못 판다는 볼멘 소리가 제기될 정도로 찾는 이들이 많다. 이 때문에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마오타이주 아이스크림을 미리 구매해 가격이 높을 때 되파는 투기를 조장하는 댓글이 게재될 정도다.

이와 함께, 마오타이주 측은 지난 9일 항저우, 선전, 광저우, 우한, 창사 등 5개 도시에 동시에 오프라인 아이스크림 플래그십 스토어를 개점하며 인기를 증명했다. 앞서 구이양, 탕이진, 난징, 시안 등 4개 도시에 플래스십 매장이 우선 개장한 것에 이어 두 번째 오픈 소식이었다.

지난 9일 창사시 중심가의 마오타이주 아이스크림 매장 앞에는 약 30여 분간 긴 줄을 선 뒤에야 매장에 입장할 수 있을 정도로 많은 손님들이 몰려 들었다. 당일 오전 11시에 문을 연 매장 앞에 줄을 섰던 한 여성 고객은 “난징 매장에서 아이스크림을 사고 싶었는데, 너무 많은 손님이 매장 앞에 몰리면서 구매하지 못했다”면서 “평소 마오타이주는 너무 독해서 즐겨 마시지 못하지만, 도수가 낮은 아이스크림이라면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가격적인 측면에서도 고가의 마오타이주를 고려한다면 결코 비싸지 않다”고 말했다.

이 같은 현상 탓에 인터넷 상에서의 구매 대행 가격은 오프라인 매장 판매 가격 대비 최고 3~4배 이상 고가로 거래되고 있는 형편이다. 타오바오 등 중국의 온라인 유통업체에 ‘마오타이주 아이스크림’이라고 검색하면 무려 200여곳의 관련 구매 대행 업체들이 검색될 정도다. 가격도 들쭉날쭉한데, 가장 저렴하게 판매하는 상점에는 12개 세트 아이스크림을 764위안(약 15만 원)에 판매하며 가장 고가로 책정한 가격은 1개당 400위안을 호가하는 사례도 목격됐다.


이는 업체가 공식적으로 판매하는 유통 가격인 아이스크림 1개당 66위안보다 크게 폭등한 가격이다. 이와 관련해 해당 판매 대행업체 관계자는 “아이스크림을 녹지 않게 전국으로 운송해야 한다는 점에서 운송비가 높다”면서 “유명 택배업체인 순풍을 이용할 경우 택배 1개당 60위안을 지불해야 한다. 또, 아이스크림을 사재기 한 뒤 냉동 보관하리 위한 대형 냉동 시설과 인건비 등을 고려할 때 결코 큰 이윤을 남기는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