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여기는 중국] 백두산서 대형 산사태...관광객 급히 대피

작성 2022.08.10 17:57 ㅣ 수정 2022.08.10 17:5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중국 지린성에 위치한 백두산 북쪽 경사면 일대에서 지난 9일 갑작스러운 산사태가 발생해 관광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중국 매체 중화망 등은 지난 9일 오후 지린성 백두산 북쪽 경사면에서 갑작스러운 산사태가 발생해 인근에 있던 관광객들이 급히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이날 사고 당시 인근에 있었던 관광객들이 촬영한 영상에는 산비탈 경사면을 따라 대량의 돌과 바위가 관광객들이 있던 계단 산책로를 향해 굴러 떨어졌으며, 이로 인해 인근에는 뿌연 연기가 발생했다. 

확대보기
중국 당국은 이번 사태로 백두산 등반로 일부를 폐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사고 직후 소식을 전했던 중국 매체들이 일제히 백두산을 가리켜 ‘창바이산’(長白山)이라는 중국식 명칭을 사용, 이 일대를 두고 중국 만주족의 발상지이자 만주문화의 성산이라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산사태가 발생한 백두산 지역은 지린성 바이산시(白山市) 조선족 자치현에 위치하고 있는 곳이다. 

실제로 다수의 중국 매체들은 백두산을 가리켜 ‘창바이산은 지금으로부터 약 4천 년 전, 중국에서 기록된 고대 신화와 지리를 기록한 책 산해경(山海经)에서도 기록된 중국 청나라 만주문화의 성산’이라고 주장했다. 

확대보기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는 백두산을 ‘창바이산’으로 규정하며 백두산 일대가 고대부터 역사ㆍ문화적으로 줄곧 중국의 영토였음을 주장하는 ‘창바이산 문화론’을 전개해오고 있다. 

특히 백두산을 ‘중화 10대 명산’으로 지정하는 등 전 세계에 백두산을 중국의 창바이산으로 홍보해오고 있다. 

실제로 최근에는 애플이 백두산 천지 전체를 중국 영토로 표시된 지도를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등 모든 제품에 탑재했으나 오류 시정 요구를 받아 ‘북한’과 ‘중국’ 영토로 나눠서 표시하는 등 문제를 바로 잡은 사건이 있었다. 


한편, 이번 산사태와 관련해 관할 중국 관할 관리위원회 관광문화국은 사고 원인과 피해 내역 등을 조사하고 있다면서도 주요 관광 지역에 대해서는 정상적인 개방 운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