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중국산 코로나 치료제 판매 시작… “저렴하고 효과 빠름” 호언장담

작성 2022.08.12 17:25 ㅣ 수정 2022.08.12 17:2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중국 자국산 기술로 개발된 최초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가 12일 중국 일부 지역에서 본격적으로 시판됐다 출처 웨이보
중국이 자체 기술로 개발한 저렴한 가격대의 효과 빠른 먹는 코로나19 치료제가 시중에 본격적으로 풀릴 전망이다. 

중국 매체 매일경제신문은 중국 국산 기술 100%로 개발된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가 12일 오전 중국 최남방 지역인 하이난과 중서부 내륙 지구의 신장위구르자치구 등을 중심으로 정식 판매를 시작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판매가 시작된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아쯔푸’는 중국 푸싱의약과 전스생물과학기술유한공사, 정저우대학이 공동으로 개발, 중국에서는 최초로 시판 허가를 받은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다. 

확대보기
▲ 중국 자국산 기술로 개발된 최초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가 12일 중국 일부 지역에서 본격적으로 시판됐다 출처 웨이보
중국 당국은 아쯔푸의 시중 판매 가격을 35알(1알당 1mg) 기준 한 병에 270위안(약 5만 3천 원) 수준으로 낮춰 공급하는 등 본격적인 시판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 약품은 당초 중국에서 코로나19 전용 치료제로 개발된 것은 아니었다. 앞서 지난해 7월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은 해당 약품 성분을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에 특효가 있다는 것을 인정, 시중 판매를 승인했으나 이 성분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감염률을 낮춘다는 효과가 추가로 공개되면서 코로나19 경구 사용에 조건부 승인을 한 이례적인 사례다. 

다만 이 제품은 아직까지 러시아와 브라질 등 일부 국가에서 3차 추가 임상시험이 진행 중인 것으로 인체의 민감도와 부작용 사례 등에 대한 추가 연구가 한창인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중국 자국산 기술로 개발된 최초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가 12일 중국 일부 지역에서 본격적으로 시판됐다 출처 웨이보
이 때문에 중국 보건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이 약품의 대중에 본격적으로 풀리기 직전, 반드시 의사 처방전을 가진 환자들에게만 조건부로 판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우세하다. 

실제로 중국 당국은 이 제품의 시판에 앞서, 코로나19 확진자 중에서도 18세 이상 성인에게만 공복에 하루 1회 최대 5알(5mg)까지만 복용할 수 있도록 주의문을 공고한 상태다. 성인의 경우에도 최대 복용 기간은 2주로 알려졌다.


한편, 중국 질병통제센터 둥샤오핑 박사는 “최근 하이난 일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 건수가 무려 4000 건 이상 급증했고,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도 1000건 이상의 대규모 확진 사례가 보고됐다”면서 “현재 중국 국산 기술로 총 10여 종의 코로나19 치료제가 추가 개발 중이며 이를 통해 올 여름 재확산하고 있는 바이러스 감염 문제를 조기에 대비해야 한다”고 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