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포착

[포착] “꺼내줘요!” 제가 판 땅굴에 갇힌 伊 은행강도들 직접 신고 (영상)

작성 2022.08.15 17:17 ㅣ 수정 2022.08.15 20: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이탈리아 은행 강도들이 제가 판 땅굴에 갇혀 덜미가 잡혔다. 현지 일간 일 메사제로와 안사통신 등은 11일(이하 현지시간) 바티칸시국과 멀지 않은 로마 한 거리에서 땅굴에 갇힌 은행 강도들이 8시간의 구조 작업 끝에 구조 및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확대보기
이탈리아 은행 강도들이 제가 판 땅굴에 갇혀 덜미가 잡혔다. 현지 일간 일 메사제로와 안사통신 등은 11일(이하 현지시간) 바티칸시국과 멀지 않은 로마 한 거리에서 땅굴에 갇힌 은행 강도들이 8시간의 구조 작업 끝에 구조 및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이날 오전, 바티칸에서 약 2㎞ 떨어진 로마 인노첸시오 11세 거리 땅굴에 사람이 갇혔다는 신고가 현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이탈리아 국립소방대는 구조대원 수십 명과 굴삭기 등 장비를 동원해 구조 작전에 돌입했다. 하지만 최근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진 터라 구조가 쉽지 않았다. 땅굴 안에서는 "도와주세요, 저를 꺼내주세요"라는 절박한 호소가 계속 들려왔다.


확대보기
▲ 출처=이탈리아 국립소방대


확대보기
▲ 출처=이탈리아 국립소방대


확대보기
▲ 출처=이탈리아 국립소방대
결국 구조대는 굴삭기로 아스팔트 포장을 걷어냈다. 도로 한가운데를 뻥 뚫은 뒤 구조 요청자가 있는 지점까지 파고들어 가는 전략이었다. 작전 돌입 8시간 만인 이날 오후 7시 30분쯤, 구조대는 6m 깊이 지하에서 안드레아라는 이름의 35세 남성을 땅굴에서 꺼내는 데 성공했다. 초조하게 구조 현장을 지켜보던 주민 사이에선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구조된 안드레를 포함한 일당 4명은 근처 은행을 털기 위해 직접 땅굴을 판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무너진 도로에서 200m 이내에는 은행 2곳이 있었다.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언론은 강도들이 이탈리아 최대 공휴일인 8월 15일 '페라고스토'(성모승천대축일) 로마인들이 대거 휴가를 떠난 틈을 타 범행을 저지르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일당 중 2명은 로마, 2명은 나폴리 출신으로 대부분 강도 전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출처=이탈리아 국립소방대


확대보기
▲ AP통신


확대보기
▲ AFP 통신
하지만 최근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져 땅굴 위 도로가 내려앉으면서 강도들은 꼼짝없이 지하에 갇혀 버렸다. 특히 일당 중 1명은 무너진 지반에 깔려 옴짝달싹 못 하게 됐다. 경찰은 땅굴에 갇힌 동료를 구하기 위해 일당 중 누군가가 직접 구조 신고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구조대 도착 후 다른 강도들은 현장에서 도주했다가 얼마 못 가 모두 붙잡혔다. 경찰은 이들이 정말로 은행을 털기 위해 직접 땅굴을 판 것인지, 또 땅굴이 시작된 근처 상점은 직접 임대한 것인지 등 정확한 사건 개요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를 벌였다. 이후 용의자 3명은 일단 집으로 돌아갔으며, 땅굴에 갇혔다가 구조된 강도 용의자는 아직 병원 신세를 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