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포착] 中 신형 미사일 시험 성공…“전자기 방해에도 명중”(영상)

작성 2022.08.17 15:55 ㅣ 수정 2022.08.17 15: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중국 현지시간으로 15일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신장 사령부는 “4500m 이상 고원지대에서 신형 지대공 미사일 실사격 훈련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사진=중국중앙(CC)TV
중국 인민해방군이 히말라야 인근 고원지대에서 최신형 방공미사일 발사 시험을 진행했다. 국경분쟁을 벌이는 인도와 미국의 합동 군사훈련에 대한 대응으로 분석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전날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신장 사령부는 “4500m 이상 고원지대에서 신형 지대공 미사일 실사격 훈련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훈련에 동원된 미사일은 최신형 HQ-17A로, 차량에 장착할 수 있는 단거리 방공미사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중국 CCTV의 군사 웨이보 채널 캡쳐
HQ-17A는 2019년 베이징에서 열린 10월 1일 국경절 열병식에서 처음 공개됐다. 현지의 한 군사 전문가에 따르면, 이번에 공개된 HQ-17A는 항공기, 공대지 미사일, 순항 미사일을 포함한 다양한 표적을 요격할 수 있으며 수색 및 레이더 추적 기능도 이전보다 향상됐다.

또 HQ-17A의 수출용 버전인 HQ-17AE는 지난해에 수출 허가를 받아 판매를 앞두고 있다.

확대보기
공개된 영상은 히말라야 고원지대에서 시험 발사된 첫 번째 미사일이 저고도로 비행하는 목표물에 명중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두 번째 시험 발사에서는 강한 전자기 방해에도 목표물을 정확하게 맞혔다.

중국군의 신형 미사일 발사 시험은 오는 10월 미국과 인도가 중국과의 국경 분쟁 지역 인근에서 실시하는 합동 군사훈련을 앞두고 진행됐다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끌었다.

미국과 인도는 10월 중순경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州) 아우리 지역에서 고지대 전투 훈련을 진행하는데, 해당 지역은 인도와 중국의 국경 분쟁지대인 실질 통제선(LAC)에서 약 95㎞ 떨어진 곳이다.

확대보기
▲ 중국 신형 지대공 미사일 HQ-17A 자료사진
일각에서는 미국과 인도의 합동 군사훈련이 중국 코앞에서 병력을 과시하는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은 가운데, 전직 중국군 교관 쑹중핑은 미국 CNN과 한 인터뷰에서 “히말라야에서 진행된 중국군의 훈련에 개량형 HQ-17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 사용된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예정된) 정상적인 훈련이며, 미국-인도 합동 훈련과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중국은 인도 및 파키스탄과 접경에서 영유권 분쟁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5월 중국은 인도 북부 라다크 지역과 티베트 사이에 있는 호수를 가로질러 교량 건설을 시작했고, 인도 정부는 이를 ‘불법 건축’이라며 비난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6월 초 인도를 방문한 찰스 플린 미국 태평양육군사령관은 분쟁지역인 국경 인근에서 중국의 군사력 증강이 우려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

교량 건설이 시작된 라다크는 2020년 중국군과 인도군 사이에서 유혈사태가 발생한 지역으로 당시 인도군 20명, 중국군 5명이 사망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