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은 지금

대만 정치인들 논문 베끼기 선 넘었다?...위키백과 북붙까지

작성 2022.09.02 15:57 ㅣ 수정 2022.09.02 15:5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가 대만 집권당인 민진당의 일부 정치인들을 겨냥해 ‘논문 베끼기가 선을 넘었다’며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 환구시보는 오는 11월 치러질 대만 지방선거와 2024년 총통 선거를 앞두고 대만 민진당 상당수 지도부 의원들이 심각한 논문 베끼기 성행한다는 점에서 이번 사건은 일종의 ‘논문 게이트’라고 2일 폭로했다. 

이 매체는 대만 지룽시 민진당 시장 후보인 차이스잉(蔡适应) 의원이 타이베이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을 당시 제출했던 학위 논문이 위키백과와 중국의 대표적인 포털 사이트인 바이두(百度)의 백과사전을 그대로 긁어 붙이기 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확대보기
이에 앞서 최근 전 타오위안 민진당 시장 후보였던 린즈젠 의원의 석사 학위 논문이 심각한 표절 시비에 휘말려 자진 사퇴한 데 이어 이번이 두 번째 논문 표절 사태다. 대만의 ‘리틀’ 차이잉원으로 불리는 등 집권당의 차기 총통 후보로 기대를 모았던 린즈젠은 당시 논문 표절 혐의가 확인되면서 석사 학위가 취소되는 등 비판의 중심에 섰다. 

여기에 더해 최근 대만 타이베이시 국회의원 입후보자인 류스제, 천즈밍 후보와 기륭시 의원 후보인 장신이 등 대만 정치계 인물 3인은 지난 1일 타이베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진당 차이스잉 기륭시 시장 후보의 논문 표절 혐의를 공개 저격했다. 

확대보기
이들 의원들은 “지난 2020년 박사학위를 취득한 차이스잉 후보의 학위 논문 전체 중 약 33%가 심각한 표절 혐의를 가지고 있다”면서 “그 중 상당 부분이 위키백과와 바이두 백과 등 비학술 자료를 붙여넣어 짜깁기한 것으로 확인했다. 그 수준이 학부생 과제에도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 참석한 류스제 후보는 차이스잉 후보자의 논문 표절 혐의에 대해 “그의 논문 2쪽의 전체 글자 903자 중 바이두 백과를 베낀 내용이 493자다”면서 “표절 비중이 55%를 넘은 것이다. 논문 60쪽의 527자 글자 중 위키백과를 베낀 부분은 468자로 89% 이상 긁어 붙이기를 했다”고 지적했다. 

확대보기
또한 “차이스잉 후보는 자신의 홍보에 박사 학위 수여를 전면에 게재해 홍보하는 등 학문윤리에 있어서 심각한 하자를 가진 논문을 악용하고 있다”면서 “대만 시민들에게 신뢰감을 줄 수 없는 행태를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한편, 표절 혐의에 대해 환구시보는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 대학 논문은 인터넷 백과사전 등 비학술적 자료를 그대로 인용하는 사례는 없다’면서 ‘특히 인용한 출처를 공개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고등학교 과제 수준 이하의 논문이 박사 논문으로 돌변한 사례다’고 조종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몸길이 120㎝ 넘어…‘멸종위기’ 거대 장어, 美 해변서 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우크라와 싸우기 싫다’는 러 바그너 용병들, 훈련병 보는
  • 5살 알비노 어린이, 머리·다리 잘린 채 발견…또 주술 목적
  • 우크라 병사 몸에 박힌 유탄을 ‘쏙’…폭발 위험에도 수술 성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