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日 원전 오염수 안전성 시연은 ‘조작’”…현지 언론도 지적 [여기는 일본]

작성 2022.10.03 16:35 ㅣ 수정 2022.10.03 16:4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도쿄전력 관계자가 원전 오염수의 안전성을 시연하고 있다. 일본 도쿄신문 3일자 보도 캡쳐
일본 정부가 내년 봄 후쿠시마 제1워전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가운데, 오염수의 안전성을 보여주는 실험이 조작에 가깝다는 지적이 나왔다.

도쿄신문은 3일 “(오염수 방출을 담당하는) 도쿄전력이 방사성 물질은 트리튬(삼중수소)을 감지할 수 없는데다, 세슘에 대해서도 고농도가 아니면 반응하지 않는 선량계를 사용해 오염수의 안전성을 강조하는 선전을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도쿄전력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폭발 사고로 가동이 중단된 후쿠시마 제1원전을 살펴보는 ‘시찰 투어’를 진행해 왔다. 여기에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출될 방사성 물질 오염수의 안전성을 보여주는 시연도 포함돼 있다.

현재 후쿠시마 원전 내 대규모 탱크에 저장 중인 오염수 70%는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물질을 포함하고 있다.

확대보기
▲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의 3번 원자로가 지진과 쓰나미로 인한 폭발 후 불타는 모습
도쿄신문에 따르면, 시찰 투어를 맡은 도쿄전력 관계자가 다핵종제거설비(ALPS·알프스)로 정화한 오염수가 담긴 병에 감마선만 검출이 가능한 측정 기구를 대고는 ‘전혀 반응이 없다.(그러므로 안전하다)’라는 취지로 설명을 반복하고 있다.

도쿄신문은 “도쿄전력은 2020년 7월부터 이러한 내용의 안전성 시연을 이어갔다. 지금까지 단체 1300개, 개인 1만 5000명에게 해당 시연을 보여줬다”면서 “도쿄전력 담당자는 바다로 방류하는 방사성 오염수에서 세슘 등을 제거하고 나면 (해당 오염수의) 방사선량이 일반 물에서 검출되는 양과 동일하다고 주장하지만, 이러한 방식으로는 베타선이 나오는 삼중수소를 감지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확대보기
▲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능 오염수 탱크 자료사진
쇼즈가와 가쓰미 도쿄대 환경분석가는 “(도쿄전력의 안전성 시연은) 과학적으로 아무 의미가 없다. 세슘의 경우 리터당 수천 베크렐(㏃)이 들어 있지 않으면 선량계는 반응하지 않는다. 세슘이 방출 기준(90베크렐)의 수십 배가 들어 있어도 (선량계 반응만 보면) ‘세슘이 없다’는 듯이 인식된다”고 말했다.

일 정부 "'오염수 방류'아닌 '처리수 방류'...문제 없다"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로 여과한 물질을 '처리수'라고 부른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4월 이 '처리수'를 희석해 바다로 방류하기로 결정했다. 내년 봄 오염수에 물을 섞어 트리튬 농도를 기준치의 40분의 1로 희석해 방출할 것이라고 일정을 밝힌 바 있다.

확대보기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해 10월 17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를 시찰한 뒤, 후쿠시마의 한 딸기 농장에서 직접 딸기를 맛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9월 일본 외무성과 경제산업성, 도쿄전력은 주한 일본대사관을 통한 화상 설명회를 열고 “오염수에서 방사능 물질을 제거·희석한 ‘처리수’를 내보내는 것이다. ‘오염수 방류’라는 표현은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외무성 당국자는 “‘처리수’를 더 희석해서 방사성 물질 농도를 기준치를 크게 밑도는 수준으로 내보낸다는 것”이라면서 “국제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수준으로는 결코 방류하지 않는다”고 거듭 밝혔다.

국제사회도 사실상 수용 분위기...한국 정부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미국 등은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류를 사실상 수용하는 분위기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이 올해 2월 오염수를 정화해 바다에 방류하는 방안은 “기술적 관점에서 국제 관행에 부합한다”며 “세계 원전에서 일상적으로도 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미국 역시 일본 정부가 사용하는 ‘처리수’라는 표현을 쓰며 “일본이 투명하게 결정했다”고 사실상 지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오염수 해양 방류가 한일 관계의 잠재적 갈등 요인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여전히 높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7월, 일본 정부가 방류 전에 주변국 ‘동의’를 얻어야 한다고 밝혔지만, 국제사회와 일본 정부가 이러한 요구를 수용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추측된다.

한국 정부는 우선 IAEA의 검증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한편, 해양 방사성 물질 추적 및 수입 수산물 원산지 단속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에 떨어진 드론 열어보니…성관계 영상 ‘수두룩’
  • 딸을 몰라보고…교통사고 현장 출동한 엄마 구조대원의 눈물
  • 게임하다 캐릭터 죽으면 현실서도 죽어…VR 창시자 “살인 헤
  • 구급차 운전사, 교통사고 시신 수습하러 가보니 친아들이…
  • “외모 마음에 들면 끌고 가” 이란 군경, 시위대 제압에 성
  • “안 긁은 복권이었네”…여친과 이별 90일만에 40kg 감량
  • ‘포탄 10만 발’은 누구 겁니까…미국이 굳이 韓포탄을 우크
  • 가오리 닮은 美 차세대 폭격기 ‘B-21 레이더’ 2일 공개
  • 야하다며 가렸던 ‘인어공주 뒷모습’ 돌아왔다…디즈니+, 검열
  • 갤럭시S23울트라, 손에 안잡힐 것 같은 아이폰 이번에는 잡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