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인사이드

뉴진스 다니엘 ‘중국 설’ 발언에 中네티즌 “맞는 말 했을 뿐” 옹호

작성 2023.01.23 18:45 ㅣ 수정 2023.01.23 18:4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중국 관영매체 관찰자망이 집중 보도한 뉴진스 다니엘의 ‘중국 설’ 발언 논란과 관련한 보도. 출처 관찰자망 홈페이지 캡쳐
걸그룹 뉴진스의 다니엘이 음력 설을 ‘중국 설’로 표기해 사과한 사건이 뒤늦게 중국에 알려지면서 논란이 재확산되고 있다. 

중국 공산당 관영 매체 관찰자망 등 매체들은 지난 19일 다니엘이 "what r u bunnies doing for Chinese new year?(버니즈(팬덤명)들은 이번 중국 설에 뭘 하나요)라고 메시지를 보냈으나 한국 팬들 사이에 중국 설 논란이 일자 21일 해당 문구를 삭제하고 사과의 말을 남겼다"고 23일 이같이 보도했다. 

현지 매체들은 이번 사건을 소개하기에 앞서 논란이 집중된 뉴진스의 멤버 다니엘에 대해 ‘한국과 오스트레일리아 혼혈 가수로 이중 국적자이며 현재 방탄소년단의 자회사에 소속돼 음원 성적이 가장 좋은 신인 그룹’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베트남 국적의 뉴진스 멤버인 하니가 lunar new year라고 인사하자 다니엘이 이어서 팬들에게 중국 설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면서 "이후 한국 팬들이 다니엘에게 왜 중국 설이라는 영문 표현을 사용했는지 강한 의문을 제기하며 비난의 말을 쏟아냈다"고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전달했다.

논란이 있은 직후 다니엘은 직접 그룹 공식 SNS 채널에 사과문을 올렸지만 많은 수의 한국 팬들은 여전히 실망감을 감추지 않는 등 다니엘을 향해 공격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어 이 매체는 한국 가수의 ‘중국 설’ 발언이 사실상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는 목소리를 거듭 강조해 보도했다. 

관찰자망은 "유일하게 한국팬들만 이 사건에 비판적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국을 제외한 세계 모든 국적의 팬들은 오히려 다니엘의 사과와 한국 팬들의 거센 항의를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대체 왜 사과해야 하는지 한국을 뺀 나머지 국가 팬들은 오히려 궁금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확대보기
▲ ‘중국 설’이라는 표현이 정당하다고 주장한 네티즌들의 댓글이 중국 매체들을 통해 캡쳐돼 보도되는 분위기다. 출처 관찰자망 보도 내용 캡쳐
자신을 싱가포르 국적이라고 소개한 독자는 관찰자망에 "싱가포르에서는 항상 매년 이 시기 축제를 중국 설이라고 부르며 가족들과 함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호주에서 유학 생활을 했다고 자신을 소개한 한 네티즌은 “호주에서도 매년 이 시기 축제 기간을 중국 설이라고 부른다. 다니엘이 틀리지 않았는데 대체 무엇을 사과하라고 비판하는 것이냐”면서 “미국 다수의 지역에서도 중국 설이라고 부르는데 오히려 한국인들이 중국 문화를 강탈하려는 시도를 멈춰라. 중국 설은 본래가 중국에서 유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호주 거주 경험이 있는 또 다른 중국인은 “호주에서는 줄곧 중국 설이라고 불러왔는데, 2020년 일부 서방 국가들이 반중국 행동을 시작한 이후 'lunar new year'라는 새 명칭이 조금씩 등장하기 시작했다”면서도 “하지만 여전히 대부분의 호주 국민들은 중국 설이라고 부르는 것을 더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이 매체는 이 같은 반응들을 모아 전하면서 "다수의 서방 국가에서도 매년 이 시기 축제를 중국 설이라고 부른다. 하지만 최근 몇 년 동안 한국인들과 한국의 민간 단체들이 중국 설이 가진 중국의 기원을 약화시키기 위해 'lunar new yea'r로 그 명칭 변경을 시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몸길이 120㎝ 넘어…‘멸종위기’ 거대 장어, 美 해변서 발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우크라 병사 몸에 박힌 유탄을 ‘쏙’…폭발 위험에도 수술 성
  • ‘우크라와 싸우기 싫다’는 러 바그너 용병들, 훈련병 보는
  • “도망치면 죽는다”…러 탈영병, 총살 뒤 시신 버려져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