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일반

남극서 서울 2배 훌쩍 넘는 ‘초대형 빙산’ 뚝 분리 [안녕? 자연]

작성 2023.01.25 10:51 ㅣ 수정 2023.01.25 10: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최근 남극 브런트 빙붕(Brunt Ice Shelf)에 새 빙산(A-81)이 분리됐다. 사진=NASA
남극에서 서울(605.25㎢) 면적의 2배가 훌쩍 넘는 초대형 빙산이 바다로 떨어져 나왔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남극연구소(BAS)는 최근 브런트 빙붕(Brunt Ice Shelf)에서 약 1550㎢의 빙산이 분리됐다며 해당 모습을 영상과 함께 공개했다.

남극대륙 북서쪽 웨들해(海)에 접해 있는 브런트 빙붕은 두께가 무려 150m로 지난 2012년 이후 매년 4㎞씩 균열이 발생해 빙산이 분리될 것으로 예상되어 왔다. 실제로 지난 2021년 2월 말 약 1270㎢에 달하는 A-74 빙산이 브런트 빙붕에서 떨어져 나온 바 있다. 이번에는 그보다 큰 빙산인 A-81(가칭)이 또 생성된 것으로 빙붕에서 계속 거대한 빙산들을 낳고 있는 셈이다.

확대보기
▲ 남극 브런트 빙붕(Brunt Ice Shelf)에 새 빙산(A-81)이 분리되는 모습. 사진=NASA
이번에 발생한 새 빙산 역시 과거 A-74와 비슷하게 서쪽으로 흘러가 더 작은 빙산들로 쪼개질 것으로 예상된다. 빙붕은 남극대륙 위의 빙하가 바다로 유입되는 것을 막고 있는 거대한 얼음 덩어리를 말하는데, 빙붕이 무너지거나 녹는 것은 해수면 상승과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에 전문가들의 주요 연구대상이 되고 있다. 다만 BAS 측은 이번에 생성된 빙산이 지구온난화와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확대보기
▲ 지난 2021년 브런트 빙붕에서 분히된 후 A-74 빙산의 모습
BAS 빙하학자인 도미닉 호지슨 교수는 "이번 빙산 분리는 예상된 일이었으며 자연스러운 행동의 일부"라면서 "기후변화와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으며 봄철 조류로 인해 발생한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남극에서는 지난 2017년에도 브런트 빙붕의 건너편에 있는 라르센 C 빙붕에서 이보다 훨씬 더 큰 빙산이 분리된 사례가 있다. 최초 A-68로 명명된 이 빙산은 약 6000㎢ 크기였으나 이후 남대서양의 영국령 사우스조지아섬까지 흘러와 10여 개의 크고 작은 조각으로 쪼개졌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몸길이 120㎝ 넘어…‘멸종위기’ 거대 장어, 美 해변서 발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우크라 병사 몸에 박힌 유탄을 ‘쏙’…폭발 위험에도 수술 성
  • ‘우크라와 싸우기 싫다’는 러 바그너 용병들, 훈련병 보는
  • “도망치면 죽는다”…러 탈영병, 총살 뒤 시신 버려져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