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독 반려캣

5년 전 세상 떠났지만…날마다 주인 무덤 찾는 고양이 [반려독 반려캣]

작성 2023.04.11 14:09 ㅣ 수정 2023.04.12 15:4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주인이 세상을 떠난 지 5년, 여전히 주인의 무덤을 찾아가는 고양이의 사연이 많은 이들에게 울림을 주고 있다. 말레이시아 매체 하리안 메트로(Harian Metro)는 켈란탄주에 사는 고양이 ‘나나’가 건강이 나빠진 상태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주인의 무덤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나나의 주인은 지난 2018년 7월 신장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나나는 과거 이슬람 사원에서 기도를 하는 주인을 따라 기도가 끝날 때까지 기다린 뒤 함께 집으로 돌아오곤 했다. 주인이 어디를 가나 쫓아다녔던 나나에게 주인과의 이별은 큰 슬픔이었다. 한동안 식욕을 잃을 정도로 슬퍼하던 나나는 3개월 뒤 차츰 일상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날마다 주인의 무덤이 있는 곳을 찾아가 머물다 오곤 했다. 당시 나나의 사연이 세상에 알려지면서 많은 이들이 뭉클해 하며 나나를 응원했다. 



하지만 지난 2021년 말 나나는 교통사고를 당해 피투성이가 된 채 집으로 돌아왔다. 병원 진찰을 받으며 건강을 회복하는 듯했지만, 예전처럼 활동적이지 않고 식욕도 좋지 않았다.

가족들은 “나나가 건강했을 때는 가족들과 함께 무덤을 방문하기도 하고, 혼자 무덤을 찾기도 했다”면서 “하지만 사고 이후 나나는 잠이 많아졌고, 건강이 예전만 못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예전만큼 자주는 못 가지만 여전히 주인의 무덤을 찾는 일상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또한 “나나가 사라지지 않고 여전히 우리와 함께 있음에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나나는 무덤을 다녀오고 나면 주인이 좋아했던 흔들의자와 오래된 차 주변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종실 동남아 통신원 litta74.lee@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女26명 살해하고 돼지먹이로 준 ‘최악의 연쇄 살인마’, 가
  • 우크라 조종사, F-16 전투기에 “아이폰 같다” 평가…이유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화장되기 직전 ‘되살아난’ 50대 여성…“시신이 눈 뜨고 반
  • 희귀 ‘황금호랑이’ 인도 야생서 발견…판다보다 귀하다
  • 사방에 널린 시신들…사령관 방문 기다리던 러軍 65명, 한꺼
  • 러,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 알고보니 ‘종이 호랑이’?
  • “다른 놈 만났지?”…아내 참수한 뒤 시신 일부 들고 돌아다
  • 이집트 난민 7명이 집단 성폭행… 伊 충격, 극우인사 “추방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