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은 지금

“대만은 국가” 왕년 NBA스타 드와이트 하워드 귀국…“재계약 미지수” [대만은 지금]

작성 2023.05.31 09:22 ㅣ 수정 2023.05.31 09:2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대만 타오위안공항에서 인터뷰 중 눈물 흘리는 드와이트 하워드. 유튜브 캡처
지난해 11월부터 대만 프로농구 T1리그 타오위안 레퍼즈에서 뛴 왕년 NBA스타 드와이트 하워드(37)가 30일 밤 고국인 미국으로 향했다고 대만 언론들이 31일 보도했다.

하워드는 30일 밤 11시 55분 대만을 떠나 미국으로 돌아갔다. 그의 귀국 소식을 미리 알고 있던 팬 100여 명이 작별인사를 하기 위해 일찌감치 공항에 몰려 들었다. 하워드는 이날 저녁 8시 45분경 타오위안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차에서 내린 그는 아쉬움의 눈물을 훔쳤다. 또 그는 경기 때 신었던 농구화에 사인을 해 현장에 온 팬에게 선물했다. 팬들의 사인, 사진 촬영 요청 또한 모두 거절하지 않았다. 그는 9시 30분께 공항 입국장에 들어서기 직전 팬들과의 단체사진 촬영도 잊지 않았다.

하워드는 “대만에서 농구를 한 시간은 정말 놀라웠다. 팬들의 격려와 성원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다음 시즌에 다시 대만에 올 거냐는 기자의 질문에 “다시 대만에 돌아와 경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그는 소속팀과의 계약 기간이 만료되어 귀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워드는 현재 재계약을 하지 않은 상태로 다음 시즌에 대만을 다시 찾을지는 미지수라고 대만 언론들은 전했다.

하워드는 시즌 개막을 앞두고 팀의 우승을 장담했다. 하지만 지난 4월 팀이 시즌 꼴찌를 기록하자 대만 언론들은 하워드가 상당히 난감한 입장이 됐다며 팀과의 재계약 여부에 관심을 쏟았다. 팀의 꼴찌로 일찌감치 시즌을 마감하게 된 하워드는 계약기간이 끝날 때까지 여러 공익 행사, 프로그램 촬영 등을 해오며 바쁘게 보냈다. 지난 10일 하워드는 대만 총통부 관련 홍보 영상에 라이칭더 부총통과 함께 출연해 대만을 ‘국가(country)’로 칭해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강한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앞서 하워드는 대만에서 농구를 더 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지만 최근 미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국제무대에서 농구를 즐기고 있다면서도 NBA로 복귀하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할 수 있다면 NBA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끌고 선수생활을 마치고 싶다”고 밝혔다.
 


류정엽 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관광지 조각상에 ‘음란행위’ 한 여성…몰지각한 관광객 논란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