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국서 417㎏ 악어 잡혔다…“90년간 살던 개체일수도”

작성 2023.09.13 14:50 ㅣ 수정 2023.09.13 14: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미국서 417㎏ 악어 잡혔다…“90년간 살던 개체일수도” / 사진=케빈 브로츠
최근 미국 플로리다주(州)에서 사냥당한 무게 400㎏ 이상의 악어는 최대 90년까지 살던 개체일 수 있다고 미국 과학 매체 라이브 사이언스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플로리다 중남부 도시 올랜도 근처 한 호수에서 포획된 이 악어의 무게는 자그마치 417㎏이다. 지금까지 플로리다 지역에서 잡힌 악어들 중 두 번째로 무거운 개체이기도 하다. 지역 최고 기록은 30여 전인 1989년에 세워진 473㎏이다.

확대보기
▲ 8월 26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사냥당한 악어의 몸길이는 3.98m다. / 사진=케빈 브로츠
다만 이번 악어는 몸길이가 약간 짧은 편이다. 400㎏ 이상 체급이면 4m는 거뜬히 넘을 수도 있는 데 3.98m로 측정됐다. 같은 날 미시시피주에서 잡힌 364㎏의 악어는 길이 4.34m로, 이번 플로리다 개체보다 30㎝ 이상 길다. 바꿔말하면 이번 플로리다 악어가 그만큼 육중하다고 볼 수도 있다.

전문가들은 이번 플로리다 악어가 최소 60년에서 최대 90년까지도 살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 악어를 포획한 사냥꾼인 케빈 브로츠는 당시 주말을 맞아 자신의 친구 2명과 함께 악어 사냥에 나섰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지난 8월 26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잡힌 3.98m 악어의 모습. / 사진=케빈 브로츠
이 사냥꾼들은 2시간 만에 악어를 발견하고 사냥에 나섰으나, 포획하는 데는 4시간 이상 걸렸다. 이 악어가 자신의 몸에 걸린 갈고리들을 떨구려고 물 위로 뛰어오를 때는 그 높이가 1m가량 됐다. 그 모습은 마치 흰긴수염고래처럼 보였다고 브로츠는 회상했다.

확대보기
세 사람은 자신들의 보트 위로 악어를 끌어 올린 뒤 죽이고 물가로 가져와 길이와 무게를 측정했다고 했다.


브로츠는 라이브사이언스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이만한 크기의 악어를 잡는 사례는 매우 드문 일”이라고 밝혔다.

악어 사냥을 위한 현장 가이드로도 일하는 그는 “지금까지 (악어) 1000마리까지는 아니더라도 수백 마리에 대한 사냥 가이드를 했는데, 이번 악어는 정말 독보적으로 크다”고 말했다.

플로리다에는 약 130만 마리의 악어가 서식하고 있다. 주 정부는 악어 개체 수가 너무 많이 늘어났다고 보고, 1998년부터 사냥 허가 프로그램을 시행 중이다. 사냥 시즌은 보통 8월에서 11월 사이 진행된다. 플로리다 어류·야생동물보호위원회는 한 소유자가 악어 2마리까지 사냥할 수 있는 권한을 주는 허가증을 발행하며, 그 수는 매년 7000건 정도다. 지난해에는 이 프로그램의 일부로, 7804마리의 악어가 사냥당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우크라 조종사, F-16 전투기에 “아이폰 같다” 평가…이유
  • 女26명 살해하고 돼지먹이로 준 ‘최악의 연쇄 살인마’, 가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화장되기 직전 ‘되살아난’ 50대 여성…“시신이 눈 뜨고 반
  • 희귀 ‘황금호랑이’ 인도 야생서 발견…판다보다 귀하다
  • 사방에 널린 시신들…사령관 방문 기다리던 러軍 65명, 한꺼
  • 러,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 알고보니 ‘종이 호랑이’?
  • “다른 놈 만났지?”…아내 참수한 뒤 시신 일부 들고 돌아다
  • 이집트 난민 7명이 집단 성폭행… 伊 충격, 극우인사 “추방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