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한국서 유행하는 ‘당근 칼’ 알고보니 중국서는 이미 금지령 [여기는 중국]

작성 2023.11.13 12:59 ㅣ 수정 2023.11.13 12: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중국 문구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당근칼’
최근 한국 초등학생 사이에서 유행하는 장난감인 ‘당근 칼’에 대한 학부모와 교사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플라스틱 재질의 칼 모형 완구지만 SNS를 통해서 노는 방법이나 멋있게 보이는 방법 등이 퍼져나가고 있다. 이에 충남 교육청 등은 당근 칼을 소지하지 못하도록 지침을 발표했다. 그런데 사실은 이 당근 칼은 지난 9월부터 중국 초등학생 사이에서 크게 유행하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13일 중국 현지 언론 시나재경(新浪财经)에 따르면 전국 각지의 교육부에서 학생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장난감인 ‘무 칼'(萝卜刀) 소지를 금지했다. 중국에서는 무 칼이라고 불리는 이 장난감은 현재 한국에서 유행하는 당근칼과 동일하다. 이 장난감이 유행한 시기는 지난 9월 새 학기 시작 이후부터다.

약 10cm 길이의 형형색색의 장난감 칼이 초등학교 앞 문구점에서 불티나게 팔리기 시작했다. 한 문구점에서만 하루에 적게는 30개, 많게는 100개 이상 팔렸고 이제는 야광, 대형 등 다양한 옵션을 선택할 수 있고 심지어 ‘금속’ 재질의 칼도 판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대형 오픈 마켓인 타오바오(淘宝)에서의 한 판매자는 월 판매량 10만 개를 넘어선 상태다.

처음 이 제품은 ‘스트레스 해소용’ 장난감으로 초등학생 사이에서 유행했다. ‘칼’을 휘두르면서 학업 스트레스를 경감시킨다는 논리로 판매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스트레스 해소와는 관련 없이 줄곧 서로 찌르는 시늉을 하면서 폭력 성향을 높이는 행동만 반복했다. 결국 학부모들의 강력한 항의로 교육청에서는 장난감 칼 소지를 금지시켰다.

그러나 이제 중국 초등학교 문구점에는 당근 칼이 거의 사라졌다. 실제로 현장 조사를 나가자 문구점 주인들 모두 “이제 당근 칼은 유행이 지났다”라고 말해 판매하는 곳이 거의 없었다.


중국 네티즌은 “위험한 제품은 어디에서나 유행이네”, “어릴 때 비비탄 총, 칼 등을 가지고 안 놀아본 사람 있나?”, “한국이 중국 따라 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민정 중국 통신원 ymj0242@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자꾸만 사람을 잡아먹는다…백두산 호랑이 공격에 러시아 ‘비상
  • 에이즈 알고도 미성년자들과 성관계…30대 남성의 최후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내가 아내 머리를…” 구글 다니던 중국인 20대 부부 살인
  • 종말 영화처럼?…지구 충돌 몇시간 전 발견된 소행성
  • “세계 최대 불가사의 맞네”…中 진시황릉서 완벽 보존된 마차
  • 배달 음식에 ‘소변 테러’ 충격…배달원 의심했지만 범인 알고
  • “횡재했어요!”…佛 관광객, 美 주립공원서 7.46캐럿 다이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게임체인저?…美, 우크라 제공 유도폭탄 ‘GLSDB’는 어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