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피플+

“하루에 어린이 6명 절단 수술”…가자지구간 英 의사의 고백 [월드피플+]

작성 2023.11.28 16:37 ㅣ 수정 2023.11.28 17: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기자회견 중인 팔레스타인계 영국인 의사 가산 아부 시타(54)
최근까지 가자지구의 병원에서 일하며 수많은 환자들을 치료한 한 의사가 현지의 참상을 고발했다. 지난 27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등 외신은 팔레스타인계 영국인 의사 가산 아부 시타(54)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성형 및 재건 외과 교수 출신인 아부 시타는 런던에서 현재 자신의 병원을 운영 중인 유명 의사다. 그러나 아부 시타는 놀랍게도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기습 공격한 지 불과 이틀 뒤 의료 봉사를 위해 가자지구로 향했다.

런던에서의 안락한 삶을 버리고 전쟁터 한복판으로 자진해서 뛰어든 셈으로, 그는 지난 18일까지 43일 간이나 의료봉사를 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해당 기간 중 그가 겪은 경험은 고통과 충격 그 자체다. 그는 가자지구에 있는 동안 알-시파 병원과 알-아흘리 병원에서 쉬지도 못하고 하루 종일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부상을 입은 사람들을 치료했다. 특히 밀려드는 환자들의 절반 정도가 어린이였다는 충격적인 상황도 털어놨다.

확대보기
▲ 가자지구의 병원에서 치료 중인 가산 아부 시타
아부 시타는 "어느 날 저녁에는 어린이 6명의 신체 절단 수술을 했다"면서 "매일 약 10~12건의 수술 대상 중 절반이 어린이였다"고 밝혔다. 이어 "내 수술대 위에 있던 환자들 중 많은 이들이 이스라엘이 발사한 미사일의 희생자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알-아흘리 병원에서 다른 외과의사 2명과 함께 600명 이상의 환자를 치료했다며, 최대 900명의 어린이가 신체 절단 수술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했다.

보도에 따르면 런던으로 돌아온 그는 현재 팔레스타인 편에 서서 이스라엘의 대량 학살을 주장하고 있다. 특히 알 시파 병원 아래 하마스의 지휘통제본부가 숨어있다는 이스라엘 방위군(IDF)의 주장도 부정했다.
아부 시타는 "알 시파 병원에서 하마스 대원들을 본 적이 없다"면서 "수술에 필요한 의약품을 모으기 위해 병원의 지하실과 보관시설들을 자유롭게 돌아다녔지만 아무 것도 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우크라 조종사, F-16 전투기에 “아이폰 같다” 평가…이유
  • 女26명 살해하고 돼지먹이로 준 ‘최악의 연쇄 살인마’, 가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화장되기 직전 ‘되살아난’ 50대 여성…“시신이 눈 뜨고 반
  • 희귀 ‘황금호랑이’ 인도 야생서 발견…판다보다 귀하다
  • 사방에 널린 시신들…사령관 방문 기다리던 러軍 65명, 한꺼
  • 러,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 알고보니 ‘종이 호랑이’?
  • “다른 놈 만났지?”…아내 참수한 뒤 시신 일부 들고 돌아다
  • 이집트 난민 7명이 집단 성폭행… 伊 충격, 극우인사 “추방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