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잼 사이언스

‘버스 크기’ 인공 위성, 내일 밤 대기권 진입 예정 [핵잼 사이언스]

작성 2024.02.20 15:55 ㅣ 수정 2024.02.20 15: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유럽원격탐사위성 2호(ERS-2)의 이미지(왼쪽)와 최근 카메라에 포착된 실제 모습. / 출처=ESA
거의 30년 간 우주에서 지구를 맴돌던 버스 크기의 인공 위성이 한국 시간으로 오는 21일 밤 대기권에 다시 진입해 최후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유럽우주국(ESA)이 중부유럽표준시(CET)로 지난 19일 오후 4시 30분 실시간 업데이트한 블로그 자료에 따르면, 본 기관의 유럽원격탐사위성 2호(ERS-2)가 21일 오후 3시41분 대기권에 재진입할 예정이다. 한국 시간(KST)으로는 8시간을 더해 같은 날 오후 11시41분이다.

위성의 대기권 재진입 과정은 우주에서 수명이 다한 위성을 제거해 궤도상 충돌을 막을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우주 쓰레기를 줄이는 데 필요한 수단으로 꼽힌다.

다만 이 과정은 결국 자유 낙하로 인해 자연적으로 진행돼 인간의 통제에서 벗어난 것일수밖에 없다. 위성이 정확히 언제, 어디서 대기권에 진입할지 아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얘기다.

물론 위성이 대기권에 진입할 시간이 가까워지면 예측 정확도가 커지지만, 이번 업데이트 기준으로 오차는 반나절 정도(11.54시간·약 11시32분24초) 빠를 수도, 느릴 수도 있다.

확대보기
▲ 버스 크기 인공 위성
유럽원격탐사위성 2호(ERS-2)의 발사 전 모습. / 사진=ESA
이번에 최후를 맞는 ERS-2 위성은 지난 1995년 4월 저궤도상에 발사됐다. 거의 똑같이 생긴 ‘쌍둥이 위성’인 ERS-1보다 4년 늦게 임무에 나섰지만, 궤도는 같았다. 두 위성은 함께 지구의 육지 표면과 바다, 극지방에 대한 자료를 수집하고, 심각한 홍수나 지진 같은 자연 재해도 관측했다.

이 위성은 언니(ERS-1)가 지난 2000년 오작동으로 실종된 이후에도 임무를 계속했다. 2011년 9월 공식적으로 임무가 종료되기 전에는 수십 차례에 걸쳐 대기권 진입을 위한 궤도 이탈 작업을 수행했다. 13년 전부터 최후의 순간을 대비해온 것이다.

해당 위성의 중량은 발사 당시에만 해도 2.5t이 좀 넘었지만, 현재 연료가 없어 2.3t이 조금 못 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위성의 최후는 꽤 장렬할 듯하다. 고도 80㎞ 상공에서 대기 마찰열에 의해 산산조각 나고 대부분이 불에 탈 것이기 때문이다. 일부 파편들이 지구 표면에 도달할 수는 있지만, 현재로서는 바다에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ESA 과학자들은 블로그 내 ‘자주 묻는 질문’ 페이지에 명시하고 있다.

최근 이 위성이 대기권을 향해 서서히 추락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이날 공개됐다.

이는 호주 업체 HEO 로보틱스가 영국 우주국을 대신해 지난달과 이달 초 다른 위성에 탑재된 카메라로 포착한 것이라고 ESA는 설명했다.

윤태희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美 언론 “KF-21 공중급유 첫 성공, 인상적인 속도로 발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