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러,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 알고보니 ‘종이 호랑이’?

작성 2024.02.22 13:28 ㅣ 수정 2024.02.22 13:2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지난 2022년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을 시험발사하는 러시아 군함의 모습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의 전쟁 후 처음으로 ‘꿈의 신무기’로 불리는 최첨단 ‘극초음 미사일’을 2발이나 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매체 키이우 인디펜던트 등 현지언론은 러시아가 지난 7일 키이우 공격에 신형 극초음속 순항미사일 ‘지르콘’(3M22·Zircon) 2발을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언론의 이같은 보도는 키이브 과학수사연구소 올렌산드르 루빈 소장의 분석에 따른 것이다. 앞서 러시아군은 7일 오전 출근시간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등에 대한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으로 최소 5명이 사망하고 50여 명이 부상을 입었다. 지르콘의 흔적은 현장에 남겨진 미사일의 잔해에서 나왔는데, 이번 보도는 보다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있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측이 공개한 해당 미사일의 잔해 모습
루빈 소장에 따르면 당시 지르콘 미사일 중 한 발은 키이브 드니프로프스키에, 다른 한 발은 비셰베 들판에 떨어졌다. 흥미로운 주장은 두 미사일 모두 우크라이나의 방공군에 의해 격추됐다는 것. 루빈 소장은 “당시 지르콘 미사일은 비행 마지막 순간 시속 2500㎞의 속도로 이동했다면서 이는 러시아가 밝혀온 시속 1만㎞ 주장과 배치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르콘 미사일의 정확성도 큰 의구심이 들며 거의 400㎏의 폭발물을 탑재한 대함미사일이라면서 그 파괴력도 보여주지 못했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극초음속 순항미사일 지르콘(3M22∙Zircon)의 그래픽 이미지
실제 러시아가 자랑해온 지르콘은 음속 9배(마하 9)로 날아 600~1500㎞ 떨어진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는 최첨단 극초음속 순항 미사일이다. 러시아군은 수년 동안 지르콘을 시험 발사해왔으며 지난해 1월 군함과 잠수함 등에 실전 배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마하 5이상의 극초음속 미사일은 기존 미사일방어(MD) 체계로는 사실상 요격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차세대 ‘꿈의 신무기’로 불리기도 한다. 그러나 루빈 소장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러시아 측의 첨단 미사일 자랑이 허무맹랑한 셈이다.

루빈 소장은 “지르콘이 항공모함을 상대로 개발된 무기지만 이 정도 능력으로 침몰시킬 가능성은 없다”면서 “ 킨잘 극초음속미사일처럼 별로 독특하지 않다는 것이 또다시 입증됐다”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