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방에 널린 시신들…사령관 방문 기다리던 러軍 65명, 한꺼번에 전사 [포착]

작성 2024.02.22 16:29 ㅣ 수정 2024.02.22 16: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사령관의 잘못된 판단으로 적군(우크라이나군)의 하이마스 공격을 받은 러시아 병사 60여 명이 사망했다.(사진) 전우들이 시신 가방을 준비하는 모습
2022년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시작된 전쟁이 만 2년을 향하는 가운데, 러시아군의 한 사령관의 잘못된 판단이 65명에 달하는 병사를 현장에서 전멸시켰다.

키이우 인디펜던트 등 현지 언론의 2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번 전쟁의 최대 격전지 중 한 곳인 동부 도네츠크주(州)에 주둔하던 병사들은 전날 오전 지휘관인 올레그 모이세예프 사령관의 명령에 따라 들판에 일렬로 줄을 섰다.

모이세예프 사령관은 여단을 시찰하기로 하고 병사들을 들판에 일렬로 서게 했는데, 그 순간 이들이 선 곳에 정밀 유도 로켓인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이하 하이마스) 2~3발이 날아들었다.

확대보기
▲ 사령관의 잘못된 판단으로 적군(우크라이나군)의 하이마스 공격을 받은 러시아 병사 60여 명이 사망했다.(사진)
해당 공격으로 현장에서 지휘관의 명령에 따라 대비 태세가 아닌 일렬로 서 있기만 했던 병사 수십 명이 타격을 받았고 그 자리에서 최소 65명이 사망했다.

영국 BBC가 익명의 러시아군 소식통을 통해 입수한 영상은 무방비 상태에 있다 미사일 공격을 받고 그 자리에서 사망한 러시아군 병사 수십 명의 시신이 아무렇게나 버려진 모습과, 살아남은 일부 전우들이 시신을 한 줄로 눕힌 채 수습하는 모습 등을 담고 있다.

확대보기
▲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고화력 무기인 고속 기동 포병 로켓 시스템(HIMARS·하이마스) AP 연합뉴스
해당 공습에서 살아남은 한 군인은 “우리는 지휘관의 명령에 따라 들판에 줄을 서 있었다”면서 “점검을 명령한 모이세예프 사령관의 도착을 기다리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내부에서는 사령관의 잘못된 명령 때문에 더 많은 부상사와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여단 시찰을 위해 대기 명령을 내렸던 올레그 모이세예프 러시아 사령관 자료사진
BBC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은 모이세예프 사령관이 현장을 방문한다는 정보를 미리 입수한 상태였고, 그가 시찰을 위해 현장에 도착하기 직전 하이마스 공격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내부에서는 모이세예프 사령관의 어리석은 행동에 격분하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한 전쟁 블로거는 “전쟁 2년차에 이렇게 학습이 부족한 사령관을 보니 놀라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고, 한 유명 인기 군사 블로거도 “이번 공격은 비극적인 사건이다. 하지만 고위 장교들에게 상식과 사고의 유연성이 부족한 것은 놀라운 일도 아니다”라고 비꼬았다.

러시아 기자인 안드레이 루덴코는 SNS에 “단순히 자신의 지위를 뽐내기 위해 불필요하게 군 병력을 줄지어 배치시킨 것이 하이마스 공격 확률을 높인 것”이라면서 “그러니 지휘관들은 자신뿐만 아니라 부하들을 잘 돌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美 언론 “KF-21 공중급유 첫 성공, 인상적인 속도로 발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