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감사하다”…인도서 8명에 집단 강간 당한 女관광객, 얼굴 공개한 이유

작성 2024.03.07 07:08 ㅣ 수정 2024.03.07 07: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남편(왼쪽)과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인도 전역을 여행 중이던 스페인 국적의 여성 페르난다(오른쪽)는 얼마 전 괴한 7~8명으로부터 폭행 및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 사건 이후 자신의 SNS에 올린 영상 캡처
최근 인도를 여행 중이던 스페인 국적의 여성이 현지 괴한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한 사실이 알려져 공분이 인 가운데, 피해 여성이 자신의 SNS에 사건과 관련한 심경을 밝혔다.

지난 1일 오후 동부 자르칸드주(州) 둠카를 여행하던 페르난다(28)는 텐트에서 자던 중 갑자기 들이닥친 괴한들에게 폭행에 이어 성폭행을 당했다.

당시 그녀는 남편과 함께 수개월째 오토바이를 타고 인도를 여행 중이었으며, 사건이 발생했을 당시에도 텐트 내부에서 남편과 함께 잠을 자고 있었다.

남편은 괴한들의 폭행으로 아내를 보호할 수 없었고, 여성은 폭행과 함께 이어진 집단 성폭행을 당한 뒤 경찰에 신고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확대보기
▲ 스페인 국적의 여성과 그녀의 남편이 인도 여행 중 괴한들로부터 집단 폭행과 성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현지 경찰에 체포된 용의자 8명 중 3명이 이송되고 있다
경찰 조사와 병원 치료를 병행해 온 페르난다와 그의 남편 빈센트는 SNS에 공개한 영상에서 “얼굴을 다친 게 가장 마음 아픈 일은 아니다. 나는 우리가 (사건 당시) 죽을 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신께 감사하게도 우리는 이렇게 살아있다”고 말했다.

이어 “폭행은 끝나지 않을 것처럼 이어졌다”면서 “그들은 나를 강간했고, 교대하며 2시간 정도 현장에 머물렀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페르난다는 자신이 피해자인 끔찍한 사건이 널리 알려진 것과 관련해 “나는 정의가 실현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 지 모든 사람에게 말해줄 것”이라며 “나는 부끄럽지 않다. 왜냐하면 이 일은 나의 잘못이 아니었고, 지금까지 이런 괴물들이 (내 주위에) 없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물론 당신과 (사건을 겪은) 나는 다르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누가 뭐라고 하든 더욱 강해질 것”이라면서 “나는 살아있을 수 있는 두 번째 기회를 얻었다. 그 기회를 통해 내 삶을 행복하게 살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 스페인 국적의 여성과 그녀의 남편이 인도 여행 중 괴한들로부터 집단 폭행과 성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현지 경찰에 체포된 용의자 8명 중 5명과 현지 경찰의 모습
영국 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인도 당국은 페르난다와 그의 남편에게 피해 보상금 100만 루피(한화 약 1613만 원)을 전달했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건의 용의자 총 8명을 검거했으며, 철저한 조사를 약속했다.

변치 않는 ‘강간 공화국’…지금 이 시간에도 피해자 발생

2012년 델리에서 발생해 전 세계를 충격에 몰아넣은 여대생 버스 집단 성폭행 사건 이후 인도는 ‘강간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얻었지만, 여전히 여성의 안전이 제대로 보장되지 않고 있다.

2012년 당시 남성 6명이 버스에 탄 23세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뒤 신체를 훼손해 13일 만에 숨지게 한 해당 사건은 인도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충격에 몰아넣었다.

확대보기
▲ 2012년 인도 뉴델리 버스 강간사건 가해자 6명 중 사형에 처해진 4명
사건 가해자 중 4명은 사건이 발생한 지 7년 3개월 만에 교수형으로 처형됐다. 남은 가해자 2명 중 1명은 2013년 감옥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고, 다른 한 명의 가해자는 범행 당시 17세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최고형인 3년형을 받고 만기 출소했다.

이 사건 이후 인도는 상습 성폭행범에게 최고 사형까지 선고할 수 있게 하는 등 강간처벌법을 새로 제정했지만, 여전히 매년 수만 건의 강간 사건이 보고되고 있다.

인도 정부 통계에 따르면 2022년 한 해 동안 전국에서 매일 약 90건의 성폭행이 발생했다. 여전히 사회적 계급과 성별에 따른 차별이 존재하는 인도에서는 실제 피해 건수가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가해자 또는 가해자들이 도리어 피해자에게 오명을 씌우거나, 경찰 조사에 대한 불신이 심한데다, 가족이나 친족에 의한 성폭행 발생도 잦아 여성들의 신고 건수가 실제 피해 건수에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이 지배적이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