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총알받이 전술에 러시아군 사망자 5만명”…2년간 최악 소모전 [핫이슈]

작성 2024.04.18 11:00 ㅣ 수정 2024.04.18 11: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지난 2022년 2월 개전 이후 2년 1개월 동안 러시아군 사망자가 5만명을 넘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크라이나와 전쟁 중인 러시아군의 사망자가 5만명이 넘는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영국 BBC등 외신은 지난 2022년 2월 개전 이후 2년 1개월 동안 러시아군 사망자가 5만명을 넘어섰으며, 지난해의 경우 전쟁 첫 12개월에 비해 그 수가 약 25%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보도는 BBC러시아와 러시아의 독립 언론매체 미디어조나의 분석에 따른 것으로 이들은 러시아 통계청의 사망률 데이터와 상속 건수, 사망기사,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물, 묘지 현황 등을 종합해 이같은 통계를 발표하고 있다. 그 결과 전쟁 2년 차에 약 2만 7300명의 러시아 군인이 사망해 첫해보다 25%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추정됐다. 다만 BBC는 러시아가 점령한 도네츠크와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에서 발생한 민병대 사망자가 분석에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실제 사망자 수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봤다.

확대보기
▲ 2022년 5월 5일(현지시간)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전승절 리허설에서 러시아 군대가 행진하고 있다. 사진=AP 연합뉴스
BBC는 이처럼 2년 차에 러시아군의 사망자수가 늘어난 것에 대해 제대로 훈련받지 못한 신병을 전선에 마구잡이로 투입하는 이른바 ‘총알받이’ 전술을 그 이유로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 1월 CNN 등 외신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최전선 격전지 아우디이우카에서 훈련도 제대로 받지않은 보병들을 최전선에 몰아넣어 죽게 만들고 있으며 시신도 치우지 않아 그대로 얼어붙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러시아군은 이 지역을 3개 방면에서 에워싸고 모든 화력을 퍼부으면서 결국 아우디이우카를 손에 넣는데 성공했다.

확대보기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 2월 수도 키이우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2024년’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이와 마찬가지로 우크라이나군의 피해도 막심하다. 지난 2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수도 키이우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러시아와 2년간의 전쟁에서 자국 군인 3만 1000명이 전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 수치 역시 축소됐을 것으로 보고있다. 앞서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지난해 11월 “미국 관리들은 우크라이나 군인이 최소 7만명 사망하고, 12만명이 다친 것으로 추정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에서 파괴된 T-90M 전차. 사진=우크라이나 국방부
특히 부상자와 사망자수를 모두 합친 사상자 숫자는 양측 모두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지난 7일 영국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은 러시아군의 사상자수가 매해 증가하고 있다며 개전 이후 지금까지 그 수를 약 35만 5000명으로 추산했다. 다만 러시아 측은 이같은 수치를 부정하고 있다. 역시 마찬가지로 우크라이나군 사상자 규모도 정확한 추정이 어렵다.

이처럼 양국의 사상자수를 집계하기 힘든 것은 전쟁의 승패여부와 직접적으로 관련있기 때문이다. 그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양측 모두 국내외 여론과 군인들의 사기를 고려, 상대의 피해는 부풀리고 자신들의 피해는 축소해왔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민간인을 제외하고도 양 군 모두 수십 만명에 달하는 사상자가 발생하면서 이번 전쟁은 최악의 소모전으로 흐르고 있다.


박종익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