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이 사진 남기고…中 여행객, 인니 화산 분화구서 기념촬영 중 추락사

작성 2024.04.23 13:40 ㅣ 수정 2024.04.23 13:4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중국인 여성 관광객 황 씨가 인도네시아 화산에서 기념 촬영 중 아래로 떨어져 숨졌다.
인도네시아의 유명 화산 관광지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던 여성이 75m 아래로 떨어져 숨졌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 등 외신은 인도네시아 바뉴왕이의 이젠 화산에서 사진 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던 중국인 여성 관광객 황리홍(31)이 화산 분화구 아래로 떨어져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20일로 당시 황 씨는 현지 가이드와 함께 일출을 보기위해 화산을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화산 분화구 인근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던 그는 실수로 자신의 옷자락을 밟고 넘어지며 아래로 굴러 떨어져 숨졌다. 실제 그가 마지막으로 남긴 사진을 보면 화산에서 포즈를 취하는 모습과 함께 그 뒤로 증기와 유황가스가 솟아오르는 것이 확인된다. 이에대해 투어 가이드는 “분화구에 가까이 가면 위험하다고 경고했다”면서 “처음에는 분화구 가장자리에서 2~3m 가량 떨어져 사진을 찍었지만, 더 아름다운 배경을 위해 뒤로 움직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블루 파이어(blue fire) 로 유명한 인도네시아 이젠 화산
사고가 난 이젠 화산은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산성 호수와 펄펄 끓어오르는 유황으로 잘 알려진 세계적 관광지다. 특히 ‘블루 파이어’(blue fire) 현상이 유명한데, 이는 화산 내부의 유황 가스가 공기와 접촉해 연소하며 내는 푸른 빛을 말한다.

한편 이젠 화산은 인기 관광지이지만 사고도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2월에는 50대 폴란드 관광객이 하이킹 도중 등산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또한 지난 2015년 9월에도 68세 스위스 남성이 이젠 분화구로 향하던 중 호흡곤란을 호소하다 숨진 바 있다.


박종익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