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영상] 최대 10m까지 활활…화염방사기 쏘는 ‘로봇개’ 판매 시작

작성 2024.04.24 10:29 ㅣ 수정 2024.04.24 10: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화염방사기를 장착한 로봇 ‘써모네이터’(Thermonator)
등에 화염방사기를 장착한 4족 보행 로봇이 대중을 상대로 온라인 판매에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등 현지언론은 오하이오주에 본사를 둔 회사 쓰로우플레임이 화염방사기를 장착한 로봇 ‘써모네이터’(Thermonator) 판매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로봇개 같은 모습의 써모네이터는 4족 보행 로봇으로 빠른 속도의 보행이 가능하며 매핑과 장애물 회피 등의 기능이 있다. 또한 써모네이터는 스마트폰을 통해 원격제어되며 카메라와 레이저를 이용해 거리와 물체의 형태를 측정하는 라이다(LiDAR)센서가 장착돼 있다. 이를통해 사용자는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주위를 탐색하며 써모네이터를 조종할 수 있다.

확대보기
▲ 로봇 ‘써모네이터’(Thermonator)가 화염방사기를 쏘는 모습
문제는 써모네이터 등에 최대 10m까지 불을 뿜을 수 있는 화염방사기가 장착됐다는 점이다. 실제 회사 측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숲 속에서 살금살금 이동하던 써모네이터가 강력한 화염방사기를 쏘는 장면이 확인된다. 암울한 미래를 그린 SF영화 속에 등장하는 공포의 4족 보행 로봇이 연상될 정도. 이에대해 쓰로우플레임 측은 “세계 최초의 화염방사기를 쏘는 로봇개”라며 온라인으로 단돈 9420달러에 누구나 구매할 수 있다고 홍보했다. 또한 회사 측은 써모네이터의 용도가 산불 제어 및 예방, 진입로의 눈과 얼음 제거, 농업관리, 엔터테인먼트 용도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화염방사기를 장착한 로봇 ‘써모네이터’(Thermonator)
그러나 언론들은 써모네이터가 향후 군사용으로 사용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실제 미 군사전문매체 더워존은 “화염방사기는 독일군이 1911년 배치를 시작한 이래 무기로 사용돼 왔다”면서 “최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도 공중 및 지상 드론이 새로운 가치의 무기로 평가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매체는 “써모네이터가 강력한 자율 기능까지 갖추면 전장에서 매우 매력적일 것”이라면서 “참호로 돌진하는 로봇개를 처리하는 것은 매우 무서운 일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현지언론은 미국 대부분의 주에서 화염방사기가 법적으로 규제되고 않고 있으며 총기로 간주되지도 않는다고 전했다.


박종익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