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中 첫번째 전략 스텔스 폭격기 ‘H-20’ 성능은?…美 ‘평가절하’

작성 2024.04.24 14:03 ㅣ 수정 2024.04.24 14:0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중국이 개발 중인 ‘H-20’ 스텔스 전략폭격기의 상상도.
중국이 8년 넘게 심혈을 기울여 개발 중인 첫번째 전략 스텔스 폭격기의 능력을 평가절하하는 반응이 나왔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미 군사전문매체 더워존 등 현지언론은 중국의 전략 스텔스 폭격기 H-20에 대해 미 당국이 별로 우려하지 않고있다고 보도했다.

익명의 미 국방부 정보당국자는 지난 22일 기자들과의 대화에서 ““H-20가 어떻게 나오든 미국의 설계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 확신한다”면서 “H-20의 시스템 디자인을 보면 새로 출시되는 미국의 스텔스 폭격기는 물론 현 기종보다도 좋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과거 중국 인민해방군 공군 모집 영상에 등장한 H-20
이어 H-20가 특별히 우려되는 점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정보당국자는 “별로 그렇지 않다”면서 “중국은 자신들의 실력으로 B-2나 B-21과 비슷하게 기능하도록 만드는데 있어 많은 엔지니어링 설계 과제에 직면해있다”고 덧붙였다. 한마디로 중국의 전략 스텔스 폭격기 제작 기술이 미국보다 많이 뒤떨어져 있으며, 실제 개발돼도 큰 위협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설명인 셈.

앞서 지난 3월 중국언론은 인민해방군 공군 부사령관의 말을 인용 “H-20이 곧 대중에게 공개될 것이며 기대할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 때문에 중국의 첫 스텔스 전략폭격기에 큰 관심이 쏠렸으나 아직까지 그 모습은 베일에 쌓여있다. H-20은 중국이 2016년에 개발 사실을 공개한 스텔스 전략폭격기다. 아직까지 정확한 제원은 알려진 바 없으나 미 국방부는 항속 거리가 8000㎞ 이상으로 10톤 이상의 핵탄두와 재래식 무기를 탑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확대보기
▲ 지난해 노스럽그루먼 공장을 이륙하는 B-21의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이에반해 미군은 이미 1997년부터 스텔스 폭격기인 B-2를 배치해 운용중에 있으며, 현재는 B-2의 차세대 전략폭격기인 B-21 레이더가 지난해 11월 첫 시험비행에 성공한 바 있다. 미 공군은 B-21을 100대 도입할 예정으로, 서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에 대한 반접근/지역거부(A2/AD) 전략을 펼치고 있는 중국에게 큰 압박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박종익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