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란, 이미 핵무기 보유…공식 인정 자제할 뿐” 이란 의원 주장

작성 2024.05.13 17:55 ㅣ 수정 2024.05.13 17: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아마드 바흐샤예시 아데스타니 이란 국회의원 / 사진=이란 인터내셔널
이란은 이미 핵무기를 보유했으나 공식 인정을 자제하고 있다고 한 이란 국회의원이 주장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폭스 뉴스 등에 따르면, 아마드 바흐샤예시 아데스타니 이란 의원은 지난 10일 이란에 본사를 둔 페르시아어 언론 루이다드24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아데스타니 의원은 “내 생각에 우리는 핵무기 보유를 달성했으나 발표하지는 않고 있다”며 이란의 공식적인 입장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틀안에 남아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미국과 이스라엘의 위협에 직면한 상황에서 이란의 핵무기 보유는 억지력을 향상시킨다고 주장함으로써 이란 핵무기 보유를 정당화하면서도 이란이 이를 선언할지 여부는 다른 문제라고 말했다.

이란이 핵무기 개발 노력을 중단하는 대가로 대이란 경제제재를 해제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JCPOA는 2015년 체결됐다. 그러나 미국은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이 합의를 일방적으로 폐기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했다.

그후 이란은 핵 합의에 적용됐던 모든 제한사항을 저버렸다. 우라늄 농도를 60%까지 높였고 비축량도 늘렸다. 이는 고농축 우라늄 생산은 이란이 핵무기 제조로 나아가려는 시도로 의심받는다.

이란이 미신고 시설에서 비밀 핵 활동을 한다는 의혹도 불거져 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지난해 3월 이란 내 핵시설에 전문가들을 상주시키며 그간 제기된 농축 우라늄 증산 문제나 비밀 핵시설 가동 의혹 등을 살피기로 했지만 이란은 상당수 전문가들의 상주를 불허했고 IAEA의 시설 방문 요청에도 협조하지 않고 있다.

윤태희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