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34억원 잭팟 터졌는데…카지노 측 슬롯머신 고장 ‘발뺌’

작성 2024.05.20 13:55 ㅣ 수정 2024.05.20 13: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카지노 측을 상대로 당첨금 지급 소송을 제기한 로니 빌.
지난 2월 미국 애틀랜틱시티의 한 카지노. 한 노년 여성이 슬롯머신을 누르자 화면에는 ‘잭팟’ (jackpot)이라는 단어와 함께 거액의 숫자가 찍혔다. 당첨금은 약 128만 달러(약 17억 3600만원)로, 여기에 2배가 더해져 무려 256만 달러(약 34억 7000만원)에 달했다. 그러나 카지노 측이 행운의 당첨자에게 제시한 금액은 불과 350달러(약 47만원)였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72세 여성 로니 빌이 발리 카지노를 상대로 256만 달러의 당첨금 지급 소송과 정신적 피해를 보상하라는 100만 달러의 소송을 추가로 제기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황당한 사건의 시작은 지난 2월 말로, 당시 빌은 해당 카지노에서 ‘휠 오브 포춘’이라는 유명 슬롯머신 게임에 열중하고 있었다.

확대보기
▲ 카지노 측을 상대로 당첨금 지급 소송을 제기한 로니 빌
이날 카지노에서 약 1000달러의 돈을 잃은 그는 몇차례 게임을 이어가던 중, 화면에 잭팟이라는 번쩍이는 단어와 함께 거액에 당첨되는 행운을 얻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현장에 도착한 카지노 직원은 슬롯머신의 오작동으로 인한 오류라며 당첨금은 무효이며 대신 350달러를 주겠다고 밝혔다. 실제 해당 슬롯머신에는 기계에 문제가 있음을 보여주는 ‘릴 틸트’라는 표시가 나타났다.

이에대해 빌은 “당시 카지노 직원은 슬롯머신 오작동으로 인해 게임이 무효라며 카지노를 떠나달라고 요구했다”면서 매우 속상하지만 어떻게든 돈을 받기 원하며 그 돈으로 사람들을 돕고싶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빌의 변호인 측은 발리 카지노와 게임회사인 IGT를 상대로 법정 소송을 준비 중이다. 이에대해 발리 카지노 측은 IGT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상태다.


박종익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단돈 4달러 주고 산 중고 꽃병…알고보니 2000년 전 마야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