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후쿠시마 원전서 방사선 측정 후 사망…사인은 비공개

작성 2024.06.14 16:27 ㅣ 수정 2024.06.14 16:2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모습. 오염수를 저장한 탱크가 모여 있는 모습이 보인다. 후쿠시마 EPA 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지난 13일 방사선 측정 작업을 한 50대 남성이 불과 한 시간여 만에 휴게실에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14일 교토통신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전날 오전 11시쯤부터 약 10분간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안에서 방사선량을 측정하는 작업을 했으며 낮 12시 45분쯤 구내 휴게실에서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고 도쿄전력은 이날 밝혔다.

도쿄전력 자회사의 직원으로 알려진 이 남성은 심폐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으며 같은 날 오후 사망이 확인됐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이 남성은 전면 마스크, 방호복 등을 착용했으며, 작업 전후 건강 체크에서 이상은 확인되지 않았다. 당시 작업 현장의 기온은 약 24도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도쿄전력은 또 이 남성에게서 방사성 물질에 의한 오염이 없다는 점에서 “작업 상황이나 주변의 얘기 등으로 볼 때 그의 사망이 작업에 원인이 있을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의 사인과 관련해선 “가족 의향에 따라 밝히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2011년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과 그로 인한 쓰나미로 인한 폭발로 다량의 방사성 물질이 누출돼 발생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수준을 레벨 7로 발표했는데, 이는 국제원자력사고등급(INES) 중 최고 위험단계로 1986년 발생한 소련 체르노빌 원전사고와 동일한 등급이다.

윤태희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단돈 4달러 주고 산 중고 꽃병…알고보니 2000년 전 마야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