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軍 드론 기지 폭격”…처참한 현장 위성 사진으로 보니[포착]

작성 2024.06.24 13:20 ㅣ 수정 2024.06.24 13:2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미국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랩스가 공개한 위성사진. 지난 21일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 크라스노다르 남부 지역의 드론 기지를 공격한 뒤 검게 그을린 흔적이 남아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서로의 영토에 미사일 등을 쏟아부으며 격전을 이어가는 가운데, 러시아의 드론기지가 우크라이나 공격에 파괴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BBC의 2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해군은 러시아 크라스노다르 남부 지역의 드론 기지를 촬영한 위성 사진을 공개했다.

위성 사진 속 비행장 내부는 일부 장소가 검게 그을려 있는 등 폭격의 흔적이 역력하다.

우크라이나군은 위성 사진에 담긴 장소가 우크라이나를 향해 이란산 드론을 발사하는 동시에 드론 조종사들이 훈련하는 러시아군의 드론 기지라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군이 지난 21일 밤 러시아군의 핵심 드론 기지를 공습하면서 다수의 훈련 교관과 훈련병들이 일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해군 관계자는 “새로운 위성 이미지를 통해 6월 21일 밤 크라스노다르에 있는 샤헤드-136 저장 및 준비 시설, 훈련시설, 드론 제어 및 통신 시설 등이 파괴된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샤헤드-136은 러시아가 2022년 2월 24일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을 시작한 이후 꾸준히 우크라이나 공습에 사용 중인 이란제 드론이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러시아 당국은 21일 해당 지역에서 정유소와 군사 목표물을 노린 우크라이나군의 드론 114대를 격추했다고 밝혔다. 또 추락하는 드론 잔해로 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지만, 드론 기지에 대한 공격은 언급하지 않았다.

확대보기
▲ 지난해 10월 우크라이나군이 공개한 에이태큼스(ATACMS) 미사일 발사장면.
앞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발사한 미사일로 크림반도에서 어린이 2명을 포함해 최소 4명이 사망했다며, 이는 미국도 책임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크라이나군이 미국이 제공하고 본토 사용을 허가한 장거리 지대지 미사일 에이태큼스를 사용해 크림반도를 공습했기 때문이다.

우크라이나와 국경을 맞던 러시아 벨고로드 지역에서도 지난 23일 밤새 우크라이나 드론 공격이 이어지면서 1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의 공격도 이어져…젤렌스키 “패트리엇 더 필요해”



확대보기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계속된 가운데 22일(현지시간) 하르키우 중심부에서 러시아가 투하한 공중 폭탄으로 인해 파괴된 주거용 건물 현장에서 폭탄 기술자가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하르키우 AFP 연합뉴스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드론 기지와 점령지인 크림반도를 쉴 새 없이 공격하는 동안, 러시아도 우크라이나 본토 공격을 이어갔다.

우크라이나군에 따르면 지난 22일 밤 수도 키이우를 겨냥한 러시아의 미사일과 드론 공격으로 2명이 부상하고 주거용 건물 수십 채가 손상됐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러시아가 키이우를 향해 발사한 미사일 3발 중 2발을 파괴했으나, 추락하는 잔해로 인해 여러 사람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패트리엇 시스템 자료사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주말 연설에서 서방 국가들에게 새로운 방공망을 공급해달라고 호소했다. 특히 우크라이나는 미국산 패트리엇에 대한 요구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패트리엇은 단거리 탄도 미사일, 첨단 항공기, 순항 미사일을 모두 요격할 수 있도록 설계된 지대공 미사일이다. 지난해 6월 우크라이나가 대반격을 시작했을 당시, 초기 성과를 거두는데도 큰 영향을 미친 무기로 꼽힌다.

패트리엇은 지난해 5월, 약 200㎞ 떨어진 거리에서 러시아군의 극초음속 미사일 ‘킨잘’ 6기를 포함한 다양한 미사일을 탐지하고 이를 요격했다.

당시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지대공 방공 미사일 시스템 ‘패트리엇’이 러시아의 최첨단 무기인 극초음속 미사일 ‘킨잘’을 막아내며 우크라이나 전쟁의 영웅이 됐다”면서 “패트리엇이 러시아의 미사일 공습을 잇따라 막아내고 우크라이나군의 대반격 작전을 지원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한 바 있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관광지 조각상에 ‘음란행위’ 한 여성…몰지각한 관광객 논란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