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잼 사이언스

털·이빨 생생…완벽 보존된 ‘4만4000년 전 늑대’ 최초 공개[핵잼 사이언스](영상)

작성 2024.06.24 16:50 ㅣ 수정 2024.06.24 16:5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부검대에 오른 4만 4000년 전 고대 늑대. 2021년 시베리아의 영구 동토층에서 발견된 뒤 최근 부검이 실시됐다.
거의 완벽하게 보존된 상태로 발견된 뒤 4만 4000년 전 고대 늑대에 대한 부검이 실시됐다. 전문가들은 이번 부검 및 정밀 검사를 통해 고대 바이러스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 사이언스타임스 등 외신의 22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고대 늑대 미라는 2021년 러시아 연방 북부 시베리아에 있는 야쿠티아(사하) 공화국 티레크탸크강(江)의 영구 동토층에서 발견됐다. 야쿠티아 내에서도 야쿠츠크는 지구상에서 가장 추운 곳으로도 유명한 지역이다.

당시 발견된 고대 늑대는 털과 뼈, 장기, 치아가 매우 양호하게 보존된 성체 수컷으로 확인됐으며, 이후 야쿠츠크 매머드박물관 연구소로 옮겨져 보관돼 왔다.

확대보기
▲ 부검대에 오른 4만 4000년 전 고대 늑대. 2021년 시베리아의 영구 동토층에서 발견된 뒤 최근 부검이 실시됐다.
해당 연구소 책임자인 알베르트 프로토포포프 박사는 완벽하게 보존된 외형뿐만 아니라 오염되지 않은 위장에 주목했다. 위장 내부에 남아있는 음식물이나 박테리아 등을 분석하면 4만 4000년 전 늑대의 마지막 식사 및 플라이스토세(홍적세·약 258만~1만 2000년 전)의 생태계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연구진은 고대 늑대의 위장을 열면 수만 년 동안 동결돼 있던 고대 바이러스와 미생물군을 확인할 수 있는 동시에 외부로 유출될 위험이 있으나, 이번 연구가 현대 과학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확대보기
▲ 부검대에 오른 4만 4000년 전 고대 늑대. 2021년 시베리아의 영구 동토층에서 발견된 뒤 최근 부검이 실시됐다.
부검을 이끈 프로토포포프 박사는 “위장에는 고대 늑대가 마지막으로 먹은 먹이의 잔해가 들어있었다”면서 “이 늑대는 매우 활동적이고 큰 포식자였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4만 4000년 전 늑대의 위장뿐만 아니라 화석화된 뼈에서도 살아있는 고대 박테리아를 찾을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한 전문가는 “고대 미생물 군집은 의학과 생명공학에 사용될 수 있는 생물학적 활성 화학물을 연구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부검대에 오른 4만 4000년 전 고대 늑대. 2021년 시베리아의 영구 동토층에서 발견된 뒤 최근 부검이 실시됐다.


확대보기
▲ 부검대에 오른 4만 4000년 전 고대 늑대. 2021년 시베리아의 영구 동토층에서 발견된 뒤 최근 부검이 실시됐다.
러시아 실험의학연구소의 아르테미 곤차로프 교수는 “우리는 살아있는 박테리아가 발견된 화석 동물에서 수천 년 동안 생존하여 고대 시대의 증인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이번 부검을 통해) 고대 미생물 군집이 어떤 모습인지, 어떤 기능을 수행했는지, 그 구조에서 얼마나 위험한 병원성 박테리아가 나타났는지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고대 동물에게서는 의학과 생명공학에 응용할 수 있는 미생물이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 그러므로 이번 연구는 미래에 특별한 영향을 미친다”고 덧붙였다.

자세한 부검 결과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관광지 조각상에 ‘음란행위’ 한 여성…몰지각한 관광객 논란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