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남미

에콰도르 무더기 납치사건 피해자 49명…총격전 끝에 구조 [여기는 남미]

작성 2024.07.11 08:54 ㅣ 수정 2024.07.11 08:5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사진=무더기로 납치됐다가 군경에 구출된 주민들. 출처=에콰도르 군경
에콰도르 탄광 지역에서 범죄카르텔에 무더기로 납치됐던 주민들이 극적으로 구조됐다. 막강한 화력으로 무장한 범죄카르텔은 군경이 들이닥치자 무차별 총격을 가하면서 저항했지만 군경은 인명피해 없이 주민들을 전원 구출하는 데 성공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에콰도르 군경은 최근 남부 아수아이 지방 카밀로 폰세 엔리케스 지역의 한 탄광에서 피랍인 구출작전을 전개, 감금돼 있던 남자 46명과 여자 3명 등 주민 49명을 구출했다. 이 가운데 1명은 미성년자였다. 납치된 주민들은 손과 발이 꽁꽁 묶인 채 탄광에서 죽음의 공포에 떨고 있었다.

주민들은 탄광 주변에서 범죄카르텔에 한꺼번에 납치돼 2일(현지시간)부터 탄광에 갇혀 있었다고 했다. 군경이 탄광에 들이닥치자 범죄카르텔 조직원 20여 명은 총을 쏘면서 격렬히 저항했지만 군경이 응사하면서 밀어붙이자 도주했다. 경찰은 미처 도주하지 못한 조직원 2명을 현장에서 검거했다. 붙잡힌 조직원 2명은 콜롬비아 국적의 외국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죄카르텔이 왜 주민들을 납치했는지는 수사를 해봐야 한다”면서 “용의자들을 조사하면 단서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납치사건은 악명 높은 에콰도르의 범죄카르텔 ‘로스로보스’의 소행으로 보인다. 로스로보스는 스페인어로 늑대라는 의미다. 로스로보스는 아수아이 지방을 무대로 활동하는 범죄카르텔 중 가장 악질로 꼽힌다. 다니엘 노보아 대통령은 지난 1월 로스로보스를 테러단체로 규정한 바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번 구출작전에 앞서 문제의 탄광 주변에선 최근 시신 8구가 발견됐다. 시신에는 고문의 흔적이 남아 있었다. 현지 언론은 “탄광 주변에서 연이어 시신이 발견되자 범죄카르텔이 무언가 일을 꾸미고 있다고 확신한 경찰이 은밀하게 수사에 나서 무더기 납치사건을 인지했고 납치된 주민들이 갇혀 있는 탄광이 어디인지 파악할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범죄카르텔은 탄광을 지하기지처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탄광에선 전쟁용 무기가 보관돼 있는 무기창고가 발견됐다. 창고에는 장총과 기관총 7정, 탄창 2000여 개, 다이너마이트 80여 개 등이 보관돼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범죄카르텔이 탄광을 베이스로 삼고 활동한 게 맞다”면서 “탄광이 범죄카르텔의 종합기지로 사용된다면 조직범죄 소탕이 지금보다 훨씬 어려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에콰도르는 조직범죄가 기승을 부리면서 치안이 불안해져 고민 중인 대표적 남미국가 중 하나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에콰도르의 인구 10만 명당 살인사건은 47.2건으로 중남미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관광지 조각상에 ‘음란행위’ 한 여성…몰지각한 관광객 논란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