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어 공부, 일본인 30-40대에 ‘인기 최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인 30, 40대가 가장 좋아하는 외국어는 한국어.”

최근 일본의 엔터테인먼트 전문기업 ‘오리콘’이 실시한 ‘영어 이외에 가장 배우고 싶은 언어’ 설문에서 일본인 40대들은 한국어를 가장 배우고 싶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23일부터 나흘간 걸쳐 조사된 이번 설문에서 일본인 40대의 32.5%가 한국어를 가장 선호했으며 30대의 26%도 한국어를 지지해 중국어(27%)에 이어 2위를 차지 했다.

20대에서도 한국어는 프랑스어(26%), 중국어(21.5%)에 이어 21%로 3위를 차지해 고른 선호도를 보였다.

이 같은 한국어에 대한 폭 넓은 지지는 한국의 경제성장과 한류열풍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설문 조사에 참여한 40대 여성 A씨는 “한류 드라마의 영향이 큰 것 같다. 한류 스타가 등장하는 드라마나 영화를 자막 없이 보고 싶어 하기 때문”이라며 설명했다.

또 중국어를 선호한 30대 남성들은 “한국어를 배우고 싶지만 중국어가 영어에 이어 세계 공통어가 될 것 같다.” 면서 “중국의 경제 발전으로 선호도가 높아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조사는 지난달 23일부터 26일까지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설문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