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75억원짜리 블루 다이아몬드 “눈에 띄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5억원짜리 블루 다이아몬드는 어떻게 생겼을까?

최근 홍콩의 한 경매장에서 6.04캐럿의 블루 다이아몬드가 무려 4백만파운드(한화 약 75억원)에 낙찰돼 보석수집가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회색빛이 감도는 파란색의 이 다이아몬드는 세계에서 가장 희귀한 보석 중의 하나. 최근 세계적인 경매회사 소더비(Sotheby)경매장에서 1캐럿(보석 200mg의 질량)당 65만 파운드(한화 약 12억원)의 가격에 책정돼 지난 20년동안 가장 높은 값에 거래된 핸콕레드다이아몬드(1캐럿 당 45만파운드·한화 약 8억 4천만원)의 기록을 훌쩍 뛰어넘었다.

역사상 가장 비싼 값의 보석이 된 이 블루 다이아몬드는 그 빛깔이 풍부하고 신비스런 분위기를 풍겨 많은 보석 수집가들이 눈독을 들이기도 했다. 아시아의 한 수집가에 의해 선보이게 된 이 보석은 결국 영국의 유명 보석상인 모사이에프 쥬얼러(Moussaieff Jewellers)에게 낙찰되었다.

소더비 경매담당자는 “블루 다이아몬드 1캐럿은 일반 다이아몬드 1캐럿의 10배 이상의 가격”이라며 “섬세한 세공과 환상적인 블루빛이 가장 돋보이는 보석”이라고 설명했다.

또 “핑크나 빨간색의 다이아몬드는 브라질이나 인도 등지에서 폭넓게 발견된다.”며 “그러나 파란색깔의 다이아몬드는 오직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프리미어 광산에서만 발견되는 희귀한 보석”이라고 덧붙였다.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