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CNN “한국은 다이나믹한 미래국가” 특집방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하철 안에서 영화 보는 나라, ‘싸이월드’ 같은 커뮤니티 서비스가 미국의 ‘페이스북’(Facebook)보다 먼저 등장한 나라…”

세계적인 뉴스채널 CNN이 9일간에 걸쳐 방송중인 한국특집 프로그램 ‘Eye On South Korea’가 국내외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5일(현지시간)부터 방송되기 시작한 ‘Eye On South Korea’는 CNN의 아시아 지역 간판 앵커 크리스티 루 스타우트(Kristie Lu Stout·33)가 한국의 선진 IT 기술, 첨단화된 선박산업등을 직접 취재한 내용을 담고있으며 특히 지난 13일(현지시간)에는 CNN 대담 프로그램 ‘토크 아시아’에서 영화배우 장동건과 전도연이 출연해 ‘한류’(Korean Wave)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프로그램은 “한국은 ‘핸드셋(Hadnset) 천국’”이라며 “지하철 어디를 가도 DMB방송을 시청하고 MP3 휴대폰으로 음악을 듣는 장면을 볼 수 있다.”고 한국의 선진 트렌드를 상세히 소개했다.

또 “거리에서 ‘블루아이’(BluEye·성냥크기의 외장형 프로젝터로 휴대전화나 DMB폰의 화면을 크게해서 볼 수 있다)를 든 한국인들도 보인다.”며 “CNN뉴스를 (한국 거리 어디에서나)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의 선박기술을 소개하는 영상에서는 “(한국의 첨단 선박기술은) 중국, 일본 심지어 유럽보다도 더욱 효율적” 이라며 “중국이 낮은 인건비와 기술로 조선시장을 공략하고 있지만 (한국은)세련된 기술을 자랑하는 시스템으로 ‘다이나믹’한 성장을 주도해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국 정부의 선견지명과 IT트렌드에 익숙한 시민들 덕분에 첨단기술분야가 빛나고 있다.”며 “한 때 아시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인 한국이 전세계 기술분야에서 가장 중심적인 허브가 되었다.”고 전했다.

사진=Eye On South Korea 화면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i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