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기쁨조’ 있는 北음식점 日손님에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남아시아와 중국 등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북한음식점에 최근 일본손님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있다.

일간 닛케이신문은 23일 비즈니스칼럼에 “많은 일본계 기업이 있는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북한사람이 경영하는 음식점이 일본인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현지 전문가의 말을 빌려 상세히 소개했다.

신문은 “상하이에 있는 7개의 음식점을 비롯해 중국 내 100개가 넘는 북한 레스토랑이 동남아시아 이어 호황을 누리고 있다.”며 “기쁨조와 북한요리가 그 인기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평양출신의 미소녀로 이루진 기쁨조 밴드들은 식당의 종업원이기도 해 손님들의 접대를 돕고 있다.”며 “북한음식점에서는 식사를 하면서 북한 가요쇼를 볼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라고 밝혔다.

또 “그 중에서도 지난 2006년 오픈한 ‘평양묘향관’(平壌妙香館)이 손님의 70%가 일본사람일 만큼 인기가 많다.”며 “주변의 음식점과 달리 이곳은 분위기가 건전하고 설치된 TV스크린으로 북한 드라마가 방영된다.’고 전했다.

아울러 “메뉴판에는 음식종류마다 ‘평양냉면’ ‘평양김치’ 등 꼭 ‘평양’이라는 단어가 포함됐지만 일반 한국요리점의 음식맛과 별 차이가 없었다.” 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이같은 북한음식점이 유독 일본인들에게 인기가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평양묘향관의 사장은 “일본손님의 대부분은 상하이 거주의 주재원들” 이라며 “주재원이나 기쁨조 친구들 모두 (해외에서) 낯선 생활로 쌓인 스트레스로 힘들어하는데 서로의 기분을 잘 헤아려주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또 “일본 손님들을 위해 기쁨조 친구들에게 일본 노래를 가르치고 있다.”며 “그러나 19~21살의 이들은 3년이 지나면 북한으로 되돌아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음식점 관련 정보를 수집하는 한 일본인 손님은 “나라의 어려움으로 해외에 나와 힘든 일을 하는 어린 소녀들에게 지금의 일본인이 잃어버린 순수함을 느끼는 것 같다.”며 “상하이에 와 춤추고 노래하는 그녀들에게서 (일본인들은) 기특함을 느끼고 위안을 받는 것 같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