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소림축구’ 일본판 ‘소림소녀’ 나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식신’ ‘쿵푸허슬’의 주성치(周星馳·45)가 제작자로 나서 화제가 된 일본영화 ‘소림소녀’(少林少女)의 포스터가 첫 공개됐다.

‘소림소녀’는 주성치가 감독 겸 배우로 나서 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소림축구’(2002)의 일본판.

지난 24일 첫 공개된 소림소녀의 포스터에는 주인공역의 인기 여배우 시바사키 코우(柴咲コウ·26)가 다소 과장된 표정과 몸동작으로 불길이 치솟는 공을 받는 모습이 그려져있다.

주성치와 일본제작진이 한 팀이 되어 촬영한 소림소녀는 내년 개봉될 예정이며 축구를 테마로한 소림축구와 달리 라크로스(lacrosse) 경기를 중심으로 스토리가 전개된다. 소림축구의 과장된 액션장면과 익살스런 등장인물 못지않게 이번 소림소녀도 주성치식의 ‘초절정액션’을 맛볼 수 있다.



소림소녀 제작진측은 “소림소녀는 소림축구나 쿵푸허슬 보다 한층 나아진 와이어액션과 CG 장면을 선보이게 될 것”이라며 “벌써부터 화제가 되고 있는 소림소녀의 포스터는 오는 11월 전국 극장에 붙여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산케이스포츠 인터넷판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