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中서 영화 ‘색, 계’속 정사신 모방하는 커플 속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안(李安) 감독의 영화 ‘색, 계’(色, 戒)가 지난 8일 국내에서 개봉되면서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역시 색,계로 떠들썩하다. 지난달 31일 중국 전역에서 상영을 시작한 이후 영화속의 과감한 정사장면을 모방하는 사람들이 속출하고 있기 때문.

극 중 남·녀 주인공역을 맡은 양조위(梁朝偉·45)와 탕웨이(湯唯·28)의 파격적인 정사신이 ‘아름다운 장면’이라고 호평 받으면서, 극에서와 같이 고난이도의 체위를 시도하려는 커플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광저우(広州) 현대산부인과의 위짜오쩌(喩早則)주임은 “색, 계에 등장하는 과격한 체위는 요가를 꾸준히 해야 가능한 것”이라며 “일반인에게는 위험하며 여성뿐만이 아니라 남성의 생식기도 손상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