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색, 계’ 中서 친일파 미화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안(李安)감독의 영화 ‘색, 계’(色, 戒)가 친일파 미화 논란에 휩싸였다.

타이완의 유명 여류작가 옌옌원(阎延文)은 최근 자신의 홈페이지에 “리안 감독은 전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며 영화 ‘색,계’는 나라와 동포를 배신한 매국노를 미화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옌 작가는 “‘색, 계’에서 이(易)선생으로 표현되는 실제인물은 그 당시 같은 중국인을 죽여 그 머리를 가져오면 두당 500위안(한화 약 6만 2000원)을 주기도 했을 만큼 악랄하기로 유명했던 ‘인간 마귀’였다.”며 “그러나 영화 속에서는 이 선생이 친일파로서 항일 전사들을 팔아넘긴 모습이 전혀 나타나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리안 감독은 영화의 시대적 배경을 항일시대로 설정했음에도 피비린내 나는 그 시대의 아픔을 전혀 그려내지 않았다.”며 “도리어 이 선생이 현대문명의 혜택을 받은 고상한 인물로 둔갑됐다.”고 전했다.

옌씨는 마지막으로 “이 선생이 왕치아즈(탕웨이)를 회상하며 눈물이 맺힌 얼굴로 멈추는 장면은 숱한 동포를 죽인 매국노를 지나치게 미화한 아름다운 결말이 되었다.”고 꼬집었다.

옌씨의 이 같은 생각이 담긴 글은 10만 건이 넘는 클릭 수를 기록했고 약 3500개의 댓글이 달리는 등 그 영향력을 실감케 했다.

한 네티즌은 “영화를 보고 나오면서 중국인이라면 반드시 이 영화에 대해 ‘아니다’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고 또 다른 네티즌도 “타이완의 지식인으로서 마땅한 지적과 비판”이라며 그녀의 손을 들어주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은 “색계는 그저 예술 영화일 뿐, 역사와 큰 상관이 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작가 옌옌원은 10년에 걸쳐 집필한 ‘타이완 삼부곡’(臺灣三部曲)을 지난 2006년 발간하고 미국 뉴욕에서 발표회를 가졌으며 이 작품으로 미국 언론과 평론가들의 호평을 받기도 한 타이완 출신 유명 작가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