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명미술가 낙서 담긴 냅킨 3400만원에 낙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식당 냅킨 한 장이 3400만원?

영국의 자선 경매장에서 냅킨 한 장이 1만 8000파운드(약3400만원)에 팔렸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이 믿을 수 없는 가격은 냅킨에 그려진 설치미술가 데미언 허스트(Damien Hirst)의 낙서 때문. 해골에 다이아몬드 8601개를 박아 만든 작품 ‘신의 사랑을 위해’(For the Love of God)로 유명한 데미언 허스트는 냅킨 낙서에도 자신의 상징과 같은 해골을 그려 넣었다. ‘맥밀란 암 구제’(MacMillan Cancer Relief) 기관의 기금마련을 위한 ‘커피 아트’ 경매에 내놓은 이 낙서에는 경매 명칭에 맞게 커피잔이 해골 눈에 그려져 있다.

경매에 참석했던 사람들은 “모든 경매품 중에 데미언 허스트의 ‘해골낙서’를 사기 위한 경쟁이 가장 치열했다.”고 경매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날 자선 경매에는 전위예술가 트레이시 에민(Tracey Emin), 팝 아티스트 피터 블레이크(Peter Blake) 등 유명 예술가들도 참여했다.

한편 ‘다이아몬드 해골’로 알려진 작품 ‘신의 사랑을 위해’는 지난 8월 5000만파운드(약 918억원)에 팔렸다.

사진=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