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희대의 식인 살인마, 채식주의자 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식인 살인마’가 채식주의자가 되다니…

살인 후 인육을 먹어치워 전세계를 경악시킨 한 독일인 살인마가 최근 환경보호론자로 변신했다.

영국의 데일리텔레그래프는 21일 “세계에서 가장 악명높은 살해범 아민 마이베스(Armin Meiwes·45)가 채식주의자로 변신해 감옥 내 녹색당 최고위원으로 뽑혔다.”고 인터넷판에 전했다.

아민은 지난 2001년 녹화되는 카메라 앞에서 남성을 살해한 뒤 인육까지 먹어치운 세기의 흉악범. 현재 독일 카셀(Kassel)의 감옥에서 형을 살고 있는 그는 ‘식인종과의 대화’(Conversations with a Cannibal)를 저술해 세간의 지탄을 받은 바 있다.

신문은 “인육이 돼지고기 맛과 비슷하다고 고백한 아민이 살인자와 아동성추행범 그리고 마약거래상으로 이루어진 감옥내 녹색당의 리더가 됐다.”며 “매주 화요일마다 (그들은) 세금과 환경정책에 대해 논의한다.”고 전했다.

또 “아민은 자신의 책을 통해 자신과 같은 극악무도한 짓을 따라하지 말라고 충고했다.”며 “독일 녹색당은 자신과 아무련 관련이 없다고 고백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같은 소식을 접한 독일 녹색당원들은 아민에 대해 상반된 입장을 피력하고 나섰다.

녹색당의 대변인 게르하드 켈러(Gerhard Kaehler)는 “아민은 읽기와 말하기에 탁월한 능력이 있다.”며 “감옥에서 그는 입소자들로부터 존중받고 있으며 그것이 바로 그가 리더로 뽑힌 이유”라고 밝혔다.

그러나 녹색당 의원 카이 클로제(Kai Klose)는 “아민이 녹색당의 일원인 적이 없다.”며 “그는 당에 대한 선거권리와 재정상의 의무가 없다.”고 일축했다.

사진=데일리텔레그래프 인터넷판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