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생각하는 사람? “난 고뇌하는 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일본에서 로댕(Rodin)의 생각하는 사람을 연상시키는 일명 ‘생각하는 곰’이 많은 사랑을 받고있다.

아사히신문은 22일 “양 손으로 머리를 움켜쥐며 무언가를 깊이 고뇌하는 곰이 있다.”며 야마구치(山口)현 토쿠야마(徳山)동물원의 곰 한마리를 소개했다.

‘쯔요시’(ツヨシ)라는 이름의 이 곰은 올해 20살이 된 초로(初老)의 어른곰. 쯔요시의 특기는 양 손으로 머리를 움켜쥐며 신음소리를 내는 것으로 최근에는 자면서도 머리를 움켜쥐거나 공중제비를 넘는 재주를 선보이기 시작했다.

지난해 12월 쯔요시는 원래 짝이었던 4살 연상의 암컷 ‘레이코’(レーコ)가 죽은 뒤 관람객들에게 ‘고민하는 포즈’를 보여주지 않았으나 지난 21일 새로운 파트너 ‘마야’(マーヤ)와의 맞선으로 다시 특기를 보여주기 시작했다.

이 동물원의 사육사인 야마자키 신(山崎真·32)은 “고민하는 포즈를 보여주는 것은 실제로 무언가를 고민해서가 아니라 흥분이 되면 취하는 행동”이라며 “쯔요시는 공격적인 행동을 표출하기 보다 마음으로 삭히는 착한 곰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또 “쯔요시와 마야와 같은 유쾌한 부부가 탄생한다면 이들을 보려고 더 많은 사람들이 찾아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