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싱가포르 언론 ‘이병헌 vs 기무라 타쿠야’ 비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병헌(37)과 기무라 타쿠야(36), 누가 더 매력적일까?

싱가포르 인터넷 매체 ‘일렉트릭 뉴페이퍼’(the ELECTRIC new paper)는 22일 ‘김치 vs 스시’라는 제목으로 한국의 이병헌과 일본의 기무라 타쿠야를 비교한 기사를 실었다.

영화 ‘히어로’의 싱가포르 개봉을 앞두고 영화에 등장하는 두 아시아 스타를 집중 조명한 것.

매체는 이병헌을 ‘국경을 넘나드는 인기 배우’로 기무라 타쿠야를 ‘일본 최고의 만능 엔터테이너’로 각각 소개했다.

일렉트릭 뉴페이퍼는 “이병헌은 영어와 불어에 능통하며 할리우드 진출을 앞두고 있는 배우”라고 전했다. 이어 “일본에서는 ‘미소왕자’(The Prince Of Smiles)라고 불린다.”고 밝히며 “최근 일본 단독 콘서트에서는 6만장 티켓이 모두 매진됐다.”며 일본에서의 높은 인기에 대해 보도했다.

이어진 기무라 타쿠야에 대한 소개에서는 그의 다양한 활동을 부각시켰다.

일렉트릭 뉴페이퍼는 “타쿠야는 스마프(SMAP)의 멤버이자 배우 겸 쇼 프로그램 진행자”라면서 “일본에서 가장 섹시한 남자이면서 시청률의 보증수표”라고 전했다.

또 “이병헌은 2004년 ‘올인’에서 상대역이었던 송혜교와 1년간 만남을 가졌으나 현재는 싱글이며 기무라 타쿠야는 두 딸의 아버지”라며 두 배우의 사생활에 대해서도 자세히 보도했다.



영화 ‘히어로’ 안에서의 캐릭터에 대해서도 “영화의 중심은 기무라 타쿠야지만 이병헌도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짧지만 비중있는 배역을 연기했다.”고 비교했다. 이어 “뛰어난 배우는 등장 시간으로 평가받지 않는다.”며 “일본 영화에서 스시가 많이 나오는 것이 당연하지만 김치는 적은 양으로도 전체적인 맛을 더해준다.”고 비유했다.

사진=일렉트릭뉴페이퍼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