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타이완언론 “‘큰무당’ 배용준 ‘작은무당’ 기무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용준과 기무라 타쿠야, 누가 더 비쌀까?

최근 타이완의 한 언론이 ‘한류천왕’ 배용준과 ‘일드천왕’ 기무라 타쿠야를 비교해 눈길을 끌고 있다.

타이완 유력 일간지 쯔유르바오(自由日報)는 지난 28일 “기무라 타쿠야의 인기와 명성은 배용준에 뒤지지 않지만 몸값은 배용준에 훨씬 미치지 못한다.”고 전했다.

기무라 타쿠야는 지난해 드라마 ‘화려한 일족’으로 편당 700만 엔(약 6500만원)을 받아 일본 드라마 출연료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유명 방송국 제작자들도 ‘시청률 보증수표’라 불리는 기무라 타쿠야를 잡기 위해 힘쓰는 것이 사실. 최근에는 출연료가 900만 엔(약 8300만원)까지 올랐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그러나 쯔유르바오는 “기무라 타쿠야는 비록 일본 연예계에서 몸값 신기록을 세웠지만 배용준에 비하면 ‘작은 무당이 큰 무당을 만난 격’”이라고 비유했다.

신문은 “배용준은 ‘태왕사신기’에 출연할 당시 편당 2억여 원을 받았다. 둘 다 시청률, 인기 모두 아시아 최고지만 출연료만큼은 배용준이 이겼다.”면서 “기무라 타쿠야가 3편을 찍는 동안 배용준은 단 1편을 찍으면서 같은 수고비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배용준 뿐 아니라 권상우와 송승헌도 기무라 타쿠야를 이겼다.”며 “근래에 아시아를 주름잡는 한류로 인해 한국 연기자들의 몸값이 폭등하면서 한국 방송국들이 두통을 앓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