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926년산 스카치위스키 5000만원에 팔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0년된 위스키는 어떤맛일까?”

1926년산 스카치위스키 한병이 지난 8일 뉴욕에서 열린 경매에서 5만 4000달러(약 5022만원)에 판매됐다.

익명의 수집가에게 낙찰된 이 ‘최고가 스카치위스키’는 스코틀랜드의 매캘런에서 주조되어 60년간 술통에 보관됐다가 지난 1986년에 술병에 담긴 것. 경매소측은 “이번 낙찰가는 스카치위스키로는 사상 최고가”라고 밝혔다.

70여년전 주류 경매 금지조치 이후 뉴욕에서 처음 열린 이번 경매에서는 이외에도 100여건이 성사됐으며 희귀한 와인등 총 판매액은 30만 4800달러(약 2억 8100만원)였다. 가장 비싼 경매건은 729병으로 구성된 위스키세트로 10만 2000달러(약 9400만원)였다.

뉴욕의 주류 경매는 1923년부터 1933년까지 성행하다가 금주령으로 금지됐었다.

사진=뉴욕 데일리 뉴스 (nydailynews.com)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myungwlee@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