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라면 13그릇…최강의 ‘푸드파이터’ 日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므라이스 8그릇은 기본이예요!

최근 일본에서 작은 체구의 한 여성이 각종 먹기대회에서 왕성한 식욕으로 웬만한 남성 푸드파이터들을 물리쳐 관심을 끌고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올해 23살의 갸르 소네(ギャル曽根·23)양. 배우이기도 한 그녀는 162cm의 키에 45kg 밖에 안되는 체구지만 식욕만큼은 따라올 자가 없는 당찬 여성이다.

지금까지 그녀가 세운 최대 기록에는 ‘라면13 그릇 먹기’ ‘오므라이스 8그릇 먹기’ ‘만두 182개 먹기’ 등이 있다.

소바(そば)먹기 대결에서는 경기가 종료됐는데도 상대편의 튀김을 계속 먹거나 빵 먹기 대결에서 빵보다 잼을 더 많이 발라 먹기도 해 주위로부터 대단한 ‘대식가’라는 평을 받기도 했다.

특히 지난 16일 전일본 프로레슬링 ‘2007 팬 감사의 날’ 기념으로 열린 푸드파이트 시합에서 3kg의 카레를 9분 23초에 여유있게 해치워 관중들에게도 큰 박수를 받았다.


이날 시합을 마친 소네는 “많이 먹는거라면 간단히 이길 수 있다.”며 “이번 크리스마스에는 케이크 많이 먹기에 도전하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